정치

더팩트

윤석열, 한번의 '담판'으로 갈등 봉합..리더십 확인

신진환 입력 2021. 12. 04. 00:00 수정 2021. 12. 04. 09:04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소통을 강화하기로 합의하며 갈등을 풀었다.

윤 후보는 3일 오후 울산의 한 식당에서 이 대표와 비공개로 만났다.

갈등 봉합의 관건으로 꼽혔던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선후보 핵심 관계자)에 대한 '숙청'은 이 대표가 스스로 한발 물러섰다.

그간 이 대표의 행보를 관망하며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던 윤 후보는 한 번의 '담판'으로 문제를 해결함에 따라 리더십과 정치력을 인정받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준석(왼쪽) 국민의힘 당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일 오후 울산 울주군 언양읍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마친 뒤 포옹하는 가운데 김기현 원내대표가 환하게 웃으며 손뼉을 치고 있다. /뉴시스

국힘 내홍 수습 국면 접어들어…김종인 전격 선대위 합류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소통을 강화하기로 합의하며 갈등을 풀었다. 윤 후보는 리더십과 포용력을 확인하는 소득을 얻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선거대책위원회에 전격 합류하면서 주춤했던 윤 후보의 대권 행보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윤 후보는 3일 오후 울산의 한 식당에서 이 대표와 비공개로 만났다. 윤 후보는 오전만 하더라도 이 대표와 직접 만나 대화하기 위해 제주에 내려가는 것도 고려했으나, 이 대표가 선을 그으면서 만남은 불발됐다. 하지만 이후 이 대표가 울산으로 이동한 것을 확인한 윤 후보는 울산으로 향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2시간여 동안 회동 끝에 갈등을 봉합하는 데 성공했다. 이들은 대선에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대표와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후보자의 당무우선권에 관해서 후보자는 선거에 있어서 필요한 사무에 관해 당대표에 요청하고, 당대표는 후보자 의사를 존중해 따르는 것으로 당무우선권을 해석하기로 했다. 아울러 여러 가지 사안에 대해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돼 가기로 했다.

이처럼 두 사람이 화해의 손을 잡으면서 이 대표의 '마이웨이'도 막을 내리게 됐다. 이 대표가 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패싱' 논란 등으로 당무를 중단한 지 나흘 만이다. 이 대표는 이 기간 부산과 순천, 여수, 제주를 방문하며 항의성 '지방 행보'를 이어갔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일 오후 울산 울주군 언양읍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마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갈등 봉합의 관건으로 꼽혔던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선후보 핵심 관계자)에 대한 '숙청'은 이 대표가 스스로 한발 물러섰다. 앞서 이 대표는 '홍보비를 노린다'는 모욕적인 언행을 한 '윤핵관' 대한 인사 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후보께서 말씀한 적 없는 사안에 대해 후보의 의사를 참칭해 그런 내용을 흘린 사람이 있다면, 굉장히 중차대한 잘못이라고 본다"면서 "그 부분에 대해서는 그분을 지목하진 않겠지만 엄중 경고한 걸로 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의 갈등이 극적으로 해소되면서 자중지란에 빠졌던 국민의힘은 수습 국면에 접어들게 됐다. 당내에서 윤 후보의 리더십 발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컸다. 앞서 국민의힘 초·재선 의원들은 이날 각각 입장문을 내고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며 조속한 사태 해결을 당부했다.

그간 이 대표의 행보를 관망하며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던 윤 후보는 한 번의 '담판'으로 문제를 해결함에 따라 리더십과 정치력을 인정받게 됐다. 게다가 오는 6일 선대위 공식 출범을 사흘 앞두고 김종인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점도 마찬가지다. 윤 후보가 중대 과제를 해결한 셈이다.

다시 '원팀'으로 재무장한 만큼 윤 후보는 대선 캠페인에 집중할 전망이다. 선대위 구성 잡음과 이 대표와 갈등 여파로 내림세를 보이는 자신의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전력투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윤 후보는 당장 4일부터 이 대표 등과 함께 부산에서 합동 선거전에 나설 계획이다.

shincombi@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