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역대 최다"..코로나19 신규확진자 5352명, 오미크론 3명 추가 확진

최현주 입력 2021. 12. 04. 10: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이 5천352명, 사망자 70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4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인근 인도가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로 가득 차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352명 늘어 또다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진자 수도 3명이 신규 발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4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535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46만7907명이다.

이는 지난 2월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역대 최다 기록이다. 지난 2일 종전 최다 기록이었던 지난 2일 5265명을 넘어선 것이다. 지난주 금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토요일인 27일) 4067명과 비교하면 1285명이나 많다.

사망자는 70명 늘어 누적 3809명을 기록했다.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사망자는 35명이며 치명률은 0.81%였다.

재원 중인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752명 늘어나면서 위중증 환자는 전날(3일) 736명에 이어 최다치를 기록했다.

또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서울은 이날 하루 동안 2273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이 외에는 경기 1675명, 인천 284명으로, 전체 신규 확진의 79.07%를 차지했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