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준표형 갖고 장난쳤나" 지지자 글에..홍준표 "그렇지 않다, 백의종군할 것"

전형주 기자 입력 2021. 12. 04. 10:51 수정 2021. 12. 04. 10:54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4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선거대책위원회에 총괄 선대 위원장으로 합류한다는 소식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날 홍 의원이 운영하는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는 "윤건방(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이 우리 준표 형을 갖고 장난친 것 같다. 어제까지만 해도 준표 형한테 매달리더니, 조금 전 김종인이 선대 위원장을 수락했다. 도대체 뭐 하자는 것이냐. 사람 갖고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라는 글이 올라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선 경선에서 고배를 마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4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선거대책위원회에 총괄 선대 위원장으로 합류한다는 소식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날 홍 의원이 운영하는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는 "윤건방(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이 우리 준표 형을 갖고 장난친 것 같다. 어제까지만 해도 준표 형한테 매달리더니, 조금 전 김종인이 선대 위원장을 수락했다. 도대체 뭐 하자는 것이냐. 사람 갖고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홍 의원은 "그렇지 않습니다. 저는 마음 편하게 되었지요"라고 답했다. 홍 의원은 지난 2일 윤 후보와 비공개 만찬을 가졌다. 그는 만찬 이후 인터뷰를 통해 "이준석 사태가 마무리되면 (윤 후보와) 공식적으로 회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년의 꿈'에서는 "김종인 씨가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확정됐는데 홍 대표님은 어떻게 할 건가"라는 질문도 나왔다. 이에 홍 의원은 "백의종군하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또 '김종인이 등판한다. 속단하지 말고 함께 지켜보자'는 제안에 "(윤 후보가) 나를 이용해서 대선 캠프를 완성했다면 그 또한 훌륭한 책략"이라며 "나의 역할도 있었으니, 그 또한 만족이다. 몽니에도 벗어났으니 다행"이라고 밝혔다.

대선 경선 이후 27일 만에야 윤 후보와 비공개 회동을 가진 것과 관련해 당내 일각에서 제기된 '몽니를 부린다'는 지적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윤 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만찬 회동을 놓고 '쇼가 아니냐'고 비판한 글에는 "쇼 할 수 있는 것도 능력"이라면서 "한 번 움직여 복잡한 상황이 정리된 것은 참으로 다행이다. 이런 걸 연관 효과라고 한다"고 평가했다. 다만 '선대위 합류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아직은 선결문제가 좀 있다"고 답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3일) 울산에서 이준석 대표와 저녁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막 김종인 박사님께서 총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과 지난달 24일 만남에서 선대위 인선 이견으로 김 전 위원장 영입이 무산된 지 9일 만에 김 전 위원장 합류에 합의한 것이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이 대표와 만찬 중인 윤 후보에게 전화를 걸어와 합류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의 장(長)으로서 당헌·당규에서 정한 바에 따라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할 조정하며 선거 대책 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에게 사실상 당무와 선대위 운영의 전권을 줬다는 뜻으로 보인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