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조동연 측, 자녀 사진 공개한 가세연 고발..강용석 "아이들 모습 다 비슷"

전형주 기자 입력 2021. 12. 04. 11:23 수정 2021. 12. 04. 12:02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조동연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의 혼외자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법적 대응에 나섰다.

양 변호사는 "가세연이 조 위원장에 대한 허위사실을 광범위하게 유포해 본인은 물론 그 가족들에 대한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나아가 이재명 후보자를 낙선시킬 목적으로 후보자를 비방해 선거의 공정성을 훼손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공동상임위원장으로 임명된 조동연 서경대 교수가 30일 민주당사에서 열린 이재명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30/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조동연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의 혼외자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법적 대응에 나섰다.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인 양태정 변호사는 지난 3일 가세연을 공직선거법 위반(후보자비방죄)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양 변호사는 "가세연이 조 위원장에 대한 허위사실을 광범위하게 유포해 본인은 물론 그 가족들에 대한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나아가 이재명 후보자를 낙선시킬 목적으로 후보자를 비방해 선거의 공정성을 훼손했다"고 했다.

또 "조 위원장의 미성년 자녀의 실명과 생년월일, 모자이크 사진까지 공개되면서 그 자녀는 더 이상 정상적인 학교생활과 사회생활을 할 수 없게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피고발인들의 구속수사 및 범죄행위로 인한 수익 추징보전도 요청했다"고 밝혔다.

양 변호사는 가세연 측의 주장 가운데 '조 위원장이 두 번째 결혼 후 이혼을 했다'는 내용과 '혼외자 스캔들로 인해 중령 진급심사에서 떨어졌다'는 내용이 허위사실이라며 "현재 정상적인 결혼 생활을 유지하고 있고 진급심사를 신청하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에 가세연 소장 강용석 변호사는 같은 날 유튜브를 통해 "뭐가 인권침해라는 것이냐"며 "사실관계 밝힌 것을 가지고 인권침해라 하면 청문회도 다 인권침해겠다"고 반박했다.

강 변호사는 "(조 위원장이) 어차피 보낼 사람이니 그 사람을 이용해서 최대한 감성팔이 하자는 작전이냐"며 "조 위원장이 선대위에 등장했기 때문에 (사생활 의혹이) 문제가 되는 거다. 대학교수 하고 있을 때는 누가 알기나 했나"라고 반문했다.

조 위원장 자녀 사진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서는 "아이들 3~4살 때 사진의 눈을 가린 게 무슨 공격인가. 아이들은 다 비슷하게 생겼다"고 말했다.

육군사관학교 출신인 조 위원장은 이라크 자이툰사단, 한미연합사령부, 외교부 정책기획관실, 육군본부 정책실 등에서 17년간 군에 복무한 뒤 지난해부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이자 미래국방기술창업센터장을 지내고 있다.

'30대 워킹맘' 이력으로 주목받았으나, 영입 인재 발표식 직후 가세연과 일부 언론에서 혼외자 의혹이 제기돼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조 위원장은 2일 페이스북에 "제가 짊어지고 하겠다. 죄 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