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정성호 "혼자서는 아무것도 결정 못하는 윤석열..예상대로 김종인 모셔와"

CBS노컷뉴스 김동빈 기자 입력 2021. 12. 04. 13:21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은 전날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결국 합류하자 "예상대로 윤석열 후보는 김종인 위원장에게 대선에 관한 모든 권한을 주고 이준석 대표와 함께 다시 모셔 왔다"며 4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저격했다.

이어 "혼자서는 아무 것도 결정할 수 없는 윤석열 후보의 리더쉽과 숙의와 결단을 통해 책임을 지는 이재명 후보의 리더쉽을 비교해 보자"며 이 후보의 당과 선대위 쇄신 작업에 대해 "전환기적 위기 상황에서 어떤 지도자가 필요한지를 극명하게 보여준 장면이었다"고 추켜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핵심요약
"예상대로…김종인 위원장에게 대선에 관한 모든 권한 주고 다시 모셔"
"이준석 대표도 이 점을 정확히 알고 있었에 유유자적 할 수 있었던 것"
"검증된 이재명과 비교… 尹, 이제 토론에 응해야"
지난달 2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서울시내의 한 식당에서 만났다.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은 전날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결국 합류하자 "예상대로 윤석열 후보는 김종인 위원장에게 대선에 관한 모든 권한을 주고 이준석 대표와 함께 다시 모셔 왔다"며 4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저격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최측근인 정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윤 후보의 무능력에 김 위원장을 데려올 수밖에 없었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준석 대표도 이 점을 정확히 알고 있었기 때문에 윤석열 너 혼자 해볼테면 해보라며 유유자적 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혼자서는 아무 것도 결정할 수 없는 윤석열 후보의 리더쉽과 숙의와 결단을 통해 책임을 지는 이재명 후보의 리더쉽을 비교해 보자"며 이 후보의 당과 선대위 쇄신 작업에 대해 "전환기적 위기 상황에서 어떤 지도자가 필요한지를 극명하게 보여준 장면이었다"고 추켜세웠다.

반면, 윤 후보에 대해서는 "민생과 경제를 회복하고 위기를 극복하는데 필요한 어떠한 준비도 되어 있지 않고 국가 경영 능력이 전혀 검증되지 않은 윤석열 후보"라며 "성남시장 경기도지사로서 탁월한 추진력과 엄청난 성과를 보여 주고 유능함이 검증된 이재명 후보 중 누가 자격이 있는가는 너무나 명백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이제 두 사람이 링에 올라 가서 누가 자격이 있는지 국민들이 분명히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윤석열 후보는 더이상 유치한 이유를 대지 말고 토론에 응해야 한다"고 토론을 제의했다.

이어 "이재명 윤석열 두 사람이 국정의 모든 분야에 걸쳐 무제한 토론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는 "국민의 알권리를 위한 후보자의 의무"라며 "윤석열 후보는 김종인 이준석 두사람 뒤에 숨어서는 안된다"고 거듭 토론을 촉구했다.

CBS노컷뉴스 김동빈 기자 kimdb@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