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여기는 중국] '중국 차별' 명품 브랜드 블랙리스트 등장..시장 파워 과시

입력 2021. 12. 04. 13:3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반품 및 교환에 대한 차별 규정을 문제로 캐나다 구스 파동이 한창인 중국에서 이번에는 중국을 차별한 글로벌 브랜드 블랙 리스트가 공유되고 있다. 

지난달 30일 중국에서 반품 불가 논란으로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던 캐나다 구스 사건은 오프라인 상점에서 실물을 확인한 뒤 구매한 제품에 대해서는 반품은 불가하다는 캐나다 구스 측의 내부 규정에서 불거졌다. 사실상 해당 업체는 지금껏 중국 본토의 모든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한 상품에 대해 반품 불가 규정을 고수해왔던 것이 한 누리꾼의 폭로로 온라인 상에 공개됐기 때문이다.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구매한 제품은 실물을 확인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7일간 반품이 가능한 제한적인 반품 규정을 운영해왔다. 그러나 논란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확산된 직후 캐나다 구스 측이 ‘중국 본토에서 구입한 제품의 반품 및 환불이 가능하다’는 입장문을 즉각 공고하면서 일단락 된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일 오전 중국 웨이보에는 ‘중국인을 차별하는 글로벌 브랜드는 캐나다 구스 뿐만이 아니다’라는 제목으로 환불, 교환 시 기타 서방 국가와 비교해 중국에 다른 조항을 둔 것으로 알려진 업체들 리스트가 등장했다. 

중국인 차별 리스트에 포함된 글로벌 브랜드에는 하이엔드 레벨에 속하는 루이비통, 구찌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업체들의 경우 중국에서만 차별적으로 7일 이내 환불 규정을 두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는 미국, 캐나다 등 기타 서방 국가에서 구매한 제품에 대해 구매 후 30일 이내 환불 규정을 두고 있는 것과 큰 차이다. 

특히 일부 해외 명품 브랜드 측은 중국 내 환불 및 기타 A/S 규정을 브라질, 콜롬비아 등 일부 국가와 동일하게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글로벌 브랜드의 중국 내 차별적인 제한 조치 논란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 지난해 중국에서는 일본 브랜드 자동차 업체 도요타가 미국과는 다른 매우 제한적인 리콜 서비스를 적용해 큰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또, 영국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브랜드 ‘매그넘’이 최근 중국에서 판매한 제품 원료로 미국 등 다수의 국가에서 사용한 원재료와 다른 제품을 공수해 사용한 내역이 공개돼 비판을 받았다. 이 업체 측은 중국 내에서 생산, 유통된 제품에 대해서만 유독 저가의 원료를 공수해 사용했지만, 오히려 실제로 판매된 소비자가 가격은 기타 국가의 것보다 고가로 책정돼 유통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중국인 차별 정책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은 소비자 권리 향상을 위해 뜻있는 중국인들이 단합해 집단적인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이날 논평을 통해 "소비자의 권리를 존중하고 이익을 보호하는 것은 하이엔드 명품 브랜드라고 할 지라도 예외가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일부 기업이나 브랜드에게 중국 소비자를 차별하도록 하는 규정을 두고 그 규정을 고수하겠다는 예외적 특권이 있을 수 없다. 오히려 하이엔드 명품 브랜드가 중국인과 서방 국가 소비자를 차별해 이중적인 잣대로 대할 경우 중국 시장이라는 큰 시장을 잃게 될 우려가 크다. 소비자 신뢰를 잃지 않도록 주의해라"고 날선 반응을 보였다. 

중국 농업대학 법학부 리유메이 교수는 “법적으로나 심리적으로 중국인의 소비자 권익에 대한 이식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면서 “특히 현행 중국의 소비자 보호법은 중국인 소비자의 권리와 이익을 보호하는데 매우 중요한 무기가 된다. 현재는 소비자와 판매자 사이에 정보 비대칭의 문제가 있지만, 이 문제는 점차 해결될 것이며 소비자는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불합리한 규정을 둔 업체들의 행각을 수정하고자 하는 목소리를 낼 권리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몇 년 동안 글로벌 브랜드들 사이에서 중국 소비자들의 소비하는 시장 규모는 매우 매력적인 시장으로 군림해왔다”면서 “전세계 유명 브랜드들이 모두 중국인 소비자들로부터 막대한 돈을 벌어가면서도 그에 합당한 대우를 하지 않았다. 이중적인 태도로 중국인을 차별한 이들의 태도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주권의식을 통한 문제 해결은 매우 중요한 시점에 들어섰다”고 덧붙였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