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형수욕설·조카살인 부담된 이재명 "비천한 집안 태어난걸 어쩌나"

김정현 입력 2021. 12. 04. 14:01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4일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 제가 태어난 걸 어떻게 하겠나"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제 어머니, 아버지는 화전민 출신으로 성남에 와서 아버지는 시장 화장실 청소부, 어머니는 화장실을 지키며 대변 20원, 소변 10원에 휴지를 팔았다. 그 젊은 나이에 남정네들 화장실 들락거리는 앞에 쭈그려 앉아 먹고 살겠다고 그래 살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4일 전북 군산 찾아 지지자들에 호소
"집안이 엉망이라고 흉보더라, 나쁜짓 안했다"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4일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 제가 태어난 걸 어떻게 하겠나”고 말했다.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형수 욕설을 비롯해 전 여자친구와 그 어머니까지 살해한 조카를 변호한 이력 등 가족 관련 논란에 공격을 당하자 이에 정면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4일 전북 군산시 공설시장을 방문,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전북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모여든 지지자와 시민들 앞에서 “하도 가족 갖고 말이 많으니 우리 가족들 갖고 얘기 한번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제 어머니, 아버지는 화전민 출신으로 성남에 와서 아버지는 시장 화장실 청소부, 어머니는 화장실을 지키며 대변 20원, 소변 10원에 휴지를 팔았다. 그 젊은 나이에 남정네들 화장실 들락거리는 앞에 쭈그려 앉아 먹고 살겠다고 그래 살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 형님은 탄광 건설 중 추락사고를 당해 왼쪽 다리를 잘랐다가 이번에는 오른쪽 발목까지 잘랐다고 며칠 전 연락이 왔다”며 “우리 누님은 요양보호사다. 살기 어려워 며칠 전 말썽난 그 요양보호사다. 그리고 청소회사 직원으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아시는 대로 정신질환으로 고생하던 형님은 돌아가셨다. 저하고 같이 (가족 중) 제일 출세한 사람”이라며 “그 밑에 넷째 여동생은 야쿠르트를 배달하고 미싱사를 하다가 화장실에서 죽었는데 산재 처리도 못했다. 제 남동생은 지금 환경미화원을 하고 있다”고 이어 말했다.

이 후보는 “제 집안이 이렇다”며 “그런데 누가 집안이 엉망이라고 흉을 보더라. 저는 정말 열심히 살았다. 나쁜 짓을 하지 않았다. 최선을 다했고 주어진 일, 공직자로서 할 수 있는 최대치를 했다”고 강변했다.

이 후보는 “부정부패하면 죽는다고 생각했다. 가족들 (성남)시청 근처에 얼씬도 하지 못 하게 했다. 전화도 못 하게 했다”며 “아무도 하지 않았는데 한 분이 이런저런 요구를 했다. 공무원에게 이런저런 지시를 해서 제가 다 차단했다. 전화도 받지 말고 받으면 징계한다고 해서 이 사단이 벌어졌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 후보는 “그러나 진흙 속에서도 꽃은 피지 않나”며 “제 출신이 미천한 것은 제 잘못이 아니니까 저를 탓하지 말아주시라. 저는 그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전했다.

김정현 (thinker@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