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커플티 착용한 윤석열-이준석 "준비했던 전투복을 입고 왔다" [TF사진관]

이효균 입력 2021. 12. 04. 14:07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극적으로 갈등을 봉합한 이준석 대표와 함께 부산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4일 부산시당에서 중앙선대위 회의를 열고 "이번 선거는 우리가 절대 져서도 안 되고 질 수도 없는 선거"라며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야 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극적으로 갈등을 봉합한 이준석 대표와 함께 부산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4일 부산시당에서 중앙선대위 회의를 열고 "이번 선거는 우리가 절대 져서도 안 되고 질 수도 없는 선거"라며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야 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윤석열 캠프 제공

[더팩트ㅣ이효균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극적으로 갈등을 봉합한 이준석 대표와 함께 부산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4일 부산시당에서 중앙선대위 회의를 열고 "이번 선거는 우리가 절대 져서도 안 되고 질 수도 없는 선거"라며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야 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또 윤 후보는 "당 중심의 선거운동을 펼치겠다"면서 "당협의 조직을 재건하고 정상적으로 작동하도록 확대 강화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윤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와 함께 당 선거운동 큰 줄기에 대해 합의했다"며 "특히 젊은 세대와 소통을 늘리면서 그들이 관심 가질만한 정책 행보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이 대표는 ‘사진 찍고 싶으면 저에게 말해주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빨간색 후드티 차림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후드티 뒤에는 ‘셀카모드가 편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이 대표는 "준비했던 전투복을 입고 왔다"며 "윤 후보와 제가 다닐 때마다 젊은 거리에서 많은 젊은 세대가 후보와 사진 찍고 소통하고 싶어하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의 옷도 준비했는데, 후보님이 안 입으실까 봐 걱정될 정도로 파격적인 문구가 준비됐다"며 "다른 지역에서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에 윤 후보는 "서면에서는 우리가 똑같은 옷을 입기로 했다"고 화답했다.

이번 회의는 어젯밤 울산 회동을 통해 윤 후보와 이 대표, 김 원내대표가 앞서 선대위 인선과 당 대표 패싱 논란 등으로 불거진 내홍을 극적으로 봉합하고 열린 첫 회의다.

anypic@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