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커플티 입고 청년거리 달군 윤석열·이준석..시민들 "화합 이뤄 다행"

김유승 기자 입력 2021. 12. 04. 17:39 수정 2021. 12. 04. 19:02

기사 도구 모음

극적 화해를 이루고 부산을 방문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4일 청년층을 향한 공동 구애에 나서며 부산 거리를 뜨겁게 달궜다.

시민들은 화합을 이룬 윤 후보와 이 대표의 모습에 안도감을 나타내는 동시에 정권교체를 위해 마지막까지 화합을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시민들은 전날 극적 화합을 이룬 윤 후보와 이 대표가 친밀감을 과시하는 모습에 안도감을 표했고, 향후에도 화합을 유지하길 바라는 마음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尹·李, 부산 서면 방문하자 구름 인파 몰려.."대통령 윤석열" 연호도
청년들, 후드티 입은 尹에 "딱딱한 이미지와 달리 귀여운 것 좋아할 수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오후 부산 서면 젊음의거리 일대를 거닐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1.12.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부산=뉴스1) 김유승 기자 = 극적 화해를 이루고 부산을 방문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4일 청년층을 향한 공동 구애에 나서며 부산 거리를 뜨겁게 달궜다.

시민들은 화합을 이룬 윤 후보와 이 대표의 모습에 안도감을 나타내는 동시에 정권교체를 위해 마지막까지 화합을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50분쯤부터 약 1시간동안 부산 부산진구에 위치한 서면 청년의거리를 찾아 셀카 촬영을 하며 청년층에 다가가기 위해 노력했다.

두 사람은 모두 2030세대를 겨냥한 듯 '섹카 찍고 싶으면 저에게 말해주세요', '셀카모드가 편합니다'라는 글귀가 적힌 빨간색 후드티를 갖춰 입었다.

1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부산 시민들은 윤 후보와 이 대표의 돋보이는 의상에 호기심을 품고 주변으로 몰려들었다. 이날 두 사람 주위에는 200여명이 넘는 인파가 몰리기도 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몰려드는 인파들 속에서도 미소를 유지한 채 손으로 '브이(V)자'를 취하거나 어깨동무하며 사진 촬영에 응했다.

이날 거리에서 윤 후보를 본 시민들의 반응은 대체로 연령에 따라 엇갈렸다. 윤 후보의 핵심 지지층인 50대 이상은 윤 후보 주위를 두텁게 에워싸며 "정권교체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을 연호했다.

10·30대 청년층들은 이들에 가로막혀 가까이 접근하지 못했지만, 빨간 후드티를 입고 청년의거리에 나타난 윤 후보에게 친밀감을 느꼈다.

20대 남성인 구모씨는 윤 후보와 사진 촬영을 한 후 "빨간 후드 티셔츠를 입은 윤 후보가 딱딱한 검사 이미지와는 달리 의외로 귀여운 걸 좋아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를 멀리서 지켜보던 10대 남성 이모씨는 "윤 후보를 처음 보는데, 잘은 모르지만 직접 보니 호감이 생긴다"고 했다.

국민의 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오후 부산 서면 일대에서 '오늘부터 95일 단디하자!' 문구가 적힌 케이크를 들어보이고 있다. 2021.12.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시민들은 전날 극적 화합을 이룬 윤 후보와 이 대표가 친밀감을 과시하는 모습에 안도감을 표했고, 향후에도 화합을 유지하길 바라는 마음도 드러냈다.

윤 후보의 음력 생일(11월1일)인 이날, 윤 후보와 이 대표는 거리 유세 도중 고깔 모자를 쓰고 '오늘부터 95일! 단디하자!'라고 적힌 케이크를 번쩍 들어 시민들에게 보였다. 윤 후보는 "자, 단디하겠습니다"라고 시민들을 향해 외치며 '원팀' 정신과 정권교체 의지를 다졌다. 이 대표도 큰 소리로 웃으며 뜻을 보탰다.

시민들은 양측이 화합하는 모습에 환호성을 지르며 "이겼다" 구호를 반복해 외쳤다. 주변 건물에서 식사를 하던 시민들도 창 밖으로 두 사람을 흐뭇한 표정으로 지켜보면서 사진을 찍었다.

20대 남성 구씨는 "(정치권에서) 정책적인 부분은 서로 싸울 수 있지만 개인적 자존심 때문에 싸우는 일은 더는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당원인 60대 남성 서모씨도 "(윤 후보와 이 대표가) 합의를 안 했으면 탈당을 하려고까지 생각했었다"면서 "화합을 이뤄서 다행이고 앞으로 대선 때까지 잘 해야한다"고 말했다.

다만 양측 사이에 있었던 갈등 원인을 두고는 세대별로 시선이 엇갈렸다. 이 대표 지지층이 많은 청년층에서는 갈등 원인이 윤 후보 측에 있다고 봤지만, 윤 후보 지지층이 밀집한 노년층에서는 정반대의 반응이 나왔다.

60대 서씨는 "아무래도 윤 후보와 이 대표 간 갈등의 원인은 이 대표에게 있었던 것 같다"며 "이 후보가 후보에게 지나치게 많은 것들을 요구했다"고 했다.

반면 이 대표와 사진 촬영을 마친 20대 남성 강모씨는 "자유한국당 시절부터 권력에 연연하는 분들이 윤 후보 주위에 있으면서 갈등을 초래한 것"이라며 "그런 분들 때문에 부끄러운 보수로 돌아가는 것 같다고 느꼈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4일 오후 부산 서면 젊음의거리 일대를 거닐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1.12.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ky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