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총괄선대위원장' 김종인 "김병준과 역할 배분? 내 임무만 하면 돼"

김일창 기자 입력 2021. 12. 04. 17:52

기사 도구 모음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내가 할 일만 부서를 만들어서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선대위를 운영해보면 알겠지만 요란하게 기구만 크다고 해서 잘 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인선은 많이 끝났고 (인선을 할 수 있는) 자리도 별로 없기 때문에 들어와 있는 사람들에 대해 내가 뭐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권성동·임태희와 '주말 회동'.."별도 부서 만들어 총괄위원장 일할 것"
임태희 '총괄상황본부장', 금태섭 합류도 '확정'..큰폭 인선 조정 없을 듯
국민의힘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하는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2021.11.2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내가 할 일만 부서를 만들어서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전에 강조했던 실무형 선대위를 구상하고 있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선대위를 운영해보면 알겠지만 요란하게 기구만 크다고 해서 잘 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인선은 많이 끝났고 (인선을 할 수 있는) 자리도 별로 없기 때문에 들어와 있는 사람들에 대해 내가 뭐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의 선대위 합류는 "맞다"고 밝힌 김 전 위원장은 권경애 변호사와 김경률 회계사의 합류에 대해서는 "초기에는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했는데 지금은 내가 확정적으로 말할 수 없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앞서 뉴스1과 통화에서 "그간 (이 사람들이) 당 사람들과 마찰이 좀 있었기 때문에 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의 말을 종합하면 현재의 선대위 인적 구성을 재조정하는 것보다 남은 자리에 사람을 채워넣는 방식으로 소규모 인선에 나설 가능성이 커보인다.

김 전 위원장은 '약자와의동행위원회'와 '청년위원회' 설치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답했다. 다만 '4차산업특위'에 대해서는 "선거 때 그런 요란한 일까지 이야기를 끄집어 내면 혼란스러워서 효율적인 선거 운동을 할 수가 없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의 역할 배분과 관련해서는 "역할 배분이 어디 있느냐"며 "내 임무를 하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리에 함께 있던 임태희 전 대통령비서실장은 본인이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장을 맡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은 "이름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총괄상황본부장을 맡을 거 같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대선 '캐치 프레이즈'에 대해 "다 준비돼 있는데 나중에 들으시라"며 "다른 사안들에 대해서도 차차 이야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성동 사무총장도 이날 김 전 위원장을 만나 선대위 인선 등 방향에 대해 의논했다. 임 전 실장은 "김 전 위원장이 일할 수 있도록 실무적으로 일할 수 있는 기구를 구성해야 한다고 권 사무총장과 의논한 것으로 안다"며 "세부적으로 어떻게 짤지에 대해서는 당에서도 확정된 것이 없어서 '총괄상황본부' 조직에 반영해 짜도록 하자고 해서 의논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ick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