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윤석열·이준석 회동'에 황교익 "대놓고 술 마시며 야합.. 제정신 아냐"

정은나리 입력 2021. 12. 04. 19:01 수정 2021. 12. 05. 14:54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대선후보가 지난 3일 밤 울산의 한 식당에서 만나 그간의 갈등을 극적 봉합한 가운데,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붉게 상기된 두 사람의 얼굴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된 것을 두고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황씨는 "합리적 의사결정은 대체로 맑은 정신에 모여서 회의를 해서 얻는 것이다. 뒤에 그 결정을 축하하는 술자리를 가질 수도 있다"면서도 "야합은 대체로 술자리에서 이성을 마비시킬 정도로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우리가 남이가'를 외치면서 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제 폐습 중 하나가 요정 정치..야합은 늘 술과 함께"
갈등 봉합 후 '커플티 유세' 두고는 "역겨움 자극할 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뉴스1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대선후보가 지난 3일 밤 울산의 한 식당에서 만나 그간의 갈등을 극적 봉합한 가운데,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붉게 상기된 두 사람의 얼굴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된 것을 두고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황씨는 4일 페이스북에 “요즘 정치인은 대놓고 국민 앞에서 술을 마시며 야합하는 꼴을 보여준다”며 이같이 적었다. 황씨가 공유한 사진에는 윤 후보와 이 대표가 빨갛게 달아오른 얼굴로 바짝 붙어 미소를 띠고 있다.

황씨는 “합리적 의사결정은 대체로 맑은 정신에 모여서 회의를 해서 얻는 것이다. 뒤에 그 결정을 축하하는 술자리를 가질 수도 있다”면서도 “야합은 대체로 술자리에서 이성을 마비시킬 정도로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우리가 남이가’를 외치면서 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페이스북 캡처
이어 “야합은 또 다른 야합을 불러오고, 뒤의 야합이 앞의 야합을 뒤집고, 이를 본 또 다른 세력이 야합을 시도하기 마련”이라며 “합리적 의사결정과는 달리 정당성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야합 정치는 한국 정치판의 고질병”이라고 지적했다.

황씨는 “일제가 남긴 폐습 중 하나가 요정 정치”라며 “요정에 모여 술을 마시면서 서로의 이권을 조장했다. 그게 1980년대 이후 룸살롱으로 넘어갔다. 야합은 늘 술과 함께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전날 오후 이 대표가 있는 울산을 찾아가 선대위 구성, 당대표 패싱 논란 등으로 빚어진 갈등을 봉합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는 울산 울주군의 한 음식점에서 가진 만찬 회동 이후 “대선에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 대표, 원내대표가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고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발표도 이어졌다.

갈등 봉합 다음날인 4일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 주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빨간색 후드티를 나란히 입고 부산지역 유세에 나섰다.

이를 두고 황씨는 페이스북에 “유치함으로 시민과 친숙해지려는 것”이라며 “전략 자체는 나쁘지 않은데, 이 옷을 입는 사람을 생각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유치함은 유치하지 않은 사람에게나 어울리는 것”이라며 “사람이 유치한데 옷까지 유치하니 역겨움을 자극할 뿐”이라고도 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