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동백꽃' 샤넬 쇼핑백, 3만원에 팝니다..이젠 쇼핑백도 '명품' 들고 다녀야 하나

최현주 입력 2021. 12. 04. 19: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출처=쿠팡 홈페이지 캡처]
명품 쇼핑백이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활발하게 판매되고 있다.

4일 온라인 중고거래 중개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고나라, 당근마켓 등에서 '명품 쇼핑백'을 검색하면 판매하는 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샤넬 쇼핑백은 소형부터 대형까지 1만 5000원~3만원대로 거래 중이다. 샤넬 제품을 구입하면 제공되는 샤넬 쇼핑백에는 샤넬의 상징인 카멜리아(동백꽃) 장식물이 달려있다. 이외에도 옷걸이의 경우 5만~6만원 팔리며 샤넬 로고가 새겨진 슈트커버는 10만~13만원에 팔린다.

쿠팡 등 쇼핑몰에서는 루이비통, 에르메스, 구찌, 디올 등 명품 브랜드의 다양한 쇼핑백 사이즈에 맞는 PVC백 제작 키트를 팔고 있다. 또한 PVC 처리를 한 완성품 백도 거래 중이다.

이 같은 수요 때문에 샤넬 디올 등의 명품 매장에서는 최근 구매 제품 당 종이 쇼핑백을 1개씩만 지급하기로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종이 가방이 5000원?" "본질은 안 변한다" "불쌍하고 서글프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