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제보] "신생아에게 공갈젖꼭지 물리고 테이프 고정"

홍승연 기자 입력 2021. 12. 04. 20:21 수정 2021. 12. 05. 11:30

기사 도구 모음

한 대학병원 신생아실에서 태어난 지 이틀 된 아기에게 일명 공갈 젖꼭지를 물리고, 아기가 뱉지 못하도록 테이프를 붙여 얼굴에 고정했다는 제보가 왔습니다.

병원 측에 따져 물었더니 아이가 칭얼거려 공갈 젖꼭지를 물게 했는데 자꾸 뱉어 테이프를 붙여 두었다고 설명합니다.

[병원 관계자 : 저희가 계속 (공갈 젖꼭지) 잡고 있을 수 없으니까 붙여둔 거고요. 자극이 별로 없는 테이프거든요.]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한 대학병원 신생아실에서 태어난 지 이틀 된 아기에게 일명 공갈 젖꼭지를 물리고, 아기가 뱉지 못하도록 테이프를 붙여 얼굴에 고정했다는 제보가 왔습니다. 병원은 아기가 울까 봐 그랬다고 해명했습니다.

홍승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 28일, 경남 창원의 한 대학병원에서 아이를 출산한 A 씨는 신생아실 면회 도중 깜짝 놀랐습니다.

태어난 지 하루밖에 안 된 아이의 침대 아래에 처음 보는 공갈 젖꼭지가 놓여 있었는데, 길게 테이프가 붙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A 씨/피해 아기 어머니 : 고개를 흔드는데 엄청 괴로워하는 거예요. 아기가 태어난 지 이틀도 안 됐는데 어떻게….]

병원 측에 따져 물었더니 아이가 칭얼거려 공갈 젖꼭지를 물게 했는데 자꾸 뱉어 테이프를 붙여 두었다고 설명합니다.

[병원 관계자 : 저희가 계속 (공갈 젖꼭지) 잡고 있을 수 없으니까 붙여둔 거고요. 자극이 별로 없는 테이프거든요.]

사실상 거부하는 생후 이틀짜리 신생아에게 공갈 젖꼭지를 강제로 물렸다는 얘기인데, 아이 부모에게는 이런 사실을 알리지도 않았습니다.

[A 씨/피해 아기 어머니 : (나중에) 이상이 있고 나서 발견하면 그게 어떻게 괜찮은 거예요? 왜 그런 위험까지 감수하면서 왜 공갈 젖꼭지를 물려야 하는 거예요. 자기들 편하자고 하는 거잖아요.]

격분한 A 씨가 SNS를 통해 이런 내용을 알리자 다른 병원 신생아실에서 비슷한 일을 겪었다는 댓글이 줄을 이었습니다.

아동 전문가들은 치료 목적이 아닌데도 아기 얼굴에 공갈 젖꼭지를 고정해두는 건 명백한 아동 학대라고 지적합니다.

[공혜정/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대표 : 신생아가 오로지 자기에 대한 모든 것을 표현할 수 있는 울음을 강제로 막아 놨다는 것은 이 신생아에 대한 심각한 학대뿐 아니라 심각한 신체적 위해까지도 볼 수 있습니다.]

[소아과 전문의 : 첫 생후 한 달간은 공갈 젖꼭지를 물리지 말라고 하긴 하거든요. 모유 수유 진행이 잘 안 될 수 있고 곰팡이 같은 게 생기거나 그럴 가능성….]

SBS 취재가 시작되자 병원 측은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지만, A 씨는 해당 병원을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경문, 영상편집 : 이홍명)

홍승연 기자redcarrot@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