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이재명 "대통령 하는 게 내 꿈 아냐..뭘 대단한 거라고"

정진형 입력 2021. 12. 04. 21:47

기사 도구 모음

전북 매타버스(매주타는 민생버스) 이틀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4일 "지금도 나는 대통령을 하는 게 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임실군의 한 캠핑장에서 열린 '명심캠핑' 행사에서 '초등학교 때 혹시 대통령을 꿈꿨느냐'는 참석자의 질문에 "나는 대통령 하겠다는 생각은 꿈도 꿔본 일이 없다. 진짜 황당할 정도로"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명심캠핑'서 "만들고픈 세상 만드는 유용한 도구"
유튜브 동시접속자 1만명 넘겨…가곡 한소절 불러

[해남=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전남 해남 오시아노 캠핑장에서 열린 청년들과 명심캠핑 토크쇼에서 노래를 감상하고 있다. 2021.11.26.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전북 매타버스(매주타는 민생버스) 이틀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4일 "지금도 나는 대통령을 하는 게 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임실군의 한 캠핑장에서 열린 '명심캠핑' 행사에서 '초등학교 때 혹시 대통령을 꿈꿨느냐'는 참석자의 질문에 "나는 대통령 하겠다는 생각은 꿈도 꿔본 일이 없다. 진짜 황당할 정도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나는 대통령, 도지사, 시장을 내가 만들고 싶은 세상을 만드는 수단, 유용한 도구 중 하나로 생각한다"며 "만들고 싶은 세상, 살고 싶은 삶은 아주 간단하게 말하면 후회없는 삶"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시립의료원(성남)을 우리 손으로 만들자고 해서 시장을 하다보니 도지사가 할일이 더 많아서 거길 갔다가 4년도 안 된 사이에 그거보다는 이게(대통령이) 낫다고 해서 하는 것이지 대통령 자체가 꿈은 아니다"라며 "뭘 그렇게 대단한 거라고"하고 웃어보였다.

이날 명심캠핑에는 정은혜 전 의원이 사회를 보는 가운데 전북무형문화재 2호인 송재영 명창과 고수 조정규 씨, 젋은 국악인 이지원 양이 참석해 판소리 한마당을 선보였다.

흥겨운 판소리 공연을 들으며 이 후보도 박수를 치고 무릎을 치며 추임새를 넣는 모습도 보였다.

조정규 씨가 평소 즐겨듣는 음악을 묻자, 이 후보는 "즐겨듣는 게 많다. 대학에 가선 팝송을 좀 많이 들었고, 요새 들으니까 진짜 새롭고 좋더라"면서 "지금은 나도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가요무대를 좋아하게 되더라"고 답했다.

이어 웃으며 "이런 말 하면 표 떨어지는데, BTS(방탄소년단) 얘기를 해야 표가 되는데"라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이지원 양이 어려운 가정형편을 딛고 국악을 했던 일을 언급하며 "저처럼 예술을 하고 싶은데 못하는 아이들을 도울 수 있는 큰 영향력이 있는 소리꾼이 되고 싶다. 일단 사람으로서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하자, 이 후보도 "응원한다. 생각도 바르게 잘 갖고 있는 것 같다"고 격려했다.

송재영 명창이 "젊은 국악세대들이, 또 모든 장르를 통틀어 무대에서 창작예술을 하는 젊은 청춘들이 예술의 꿈을 펼칠 수 있는 시대가 오면 좋겠다"고 건의하자, 이 후보는 "내게 기회를 주면 반드시 그렇게 하겠다"고 화답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빈말이 아니다"라며 "특성있는 문화자원을 발굴해 키워야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 그중 한 분야가 전통음악 같다. 전통놀이를 갖고 만든 오징어게임으로 2조원 벌었다지 않나"라고 전통 문화예술 지원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부인 김혜경씨와의 깜짝 동행을 예고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아내가) 정읍에 와있다. 내일 아침에 교회에 둘이 같이 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명심캠핑 유튜브 라이브 동시접속자가 처음으로 1만명을 넘기기도 했다. 이 후보가 시청자의 요청에 가곡 '내 마음은'의 한 소절 "내 마음은 호수요, 그대 창을 열어봐요"를 불러보이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