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비즈

美 오미크론 감염 최소 12개 州서 확인.."지역사회 확산 대비"

이슬기 기자 입력 2021. 12. 05. 08:07 수정 2021. 12. 05. 15:44

기사 도구 모음

미국에서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 확진자가 최소 12개 주(州)에 걸쳐 확인됐다고 뉴욕타임스(NYT)와 CNN 등 외신이 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지난 1일 캘리포니아주에서 오미크론 변이 첫 감염자가 확인된 이후 사흘 만에 콜로라도, 하와이, 루이지애나, 메릴랜드, 미네소타, 미주리, 네브래스카, 뉴저지, 뉴욕, 펜실베이니아, 유타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에서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 확진자가 최소 12개 주(州)에 걸쳐 확인됐다고 뉴욕타임스(NYT)와 CNN 등 외신이 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이들 대부분은 최근 남아프리카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으며 보건 당국은 당초 예상대로 오미크론 변이의 지역사회 확산에 대비하고 있다.

미국 뉴욕에서 지난달 28일(현지 시각)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AP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12개 주에서 현재까지 20여 명의 오미크론 변이 환자가 나왔다. 지난 1일 캘리포니아주에서 오미크론 변이 첫 감염자가 확인된 이후 사흘 만에 콜로라도, 하와이, 루이지애나, 메릴랜드, 미네소타, 미주리, 네브래스카, 뉴저지, 뉴욕, 펜실베이니아, 유타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다.

뉴욕주는 이날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3명을 추가로 확인해 모두 8명으로 늘었다고 발표했다. 메리 바셋 뉴욕주 보건국장은 “오미크론 변이가 예상대로 지역사회로 전파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더 많은 감염 사례가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또 부스터샷 등 백신 접종과 마스크 의무 착용을 촉구했다.

메릴랜드주의 경우, 볼티모어에서 추가로 확인된 감염자 3명 가운데 2명은 남아프리카 여행자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명은 백신을 맞았으나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으며 여행 이력은 알려지지 않았다. 뉴저지주에서도 백신 접종을 완료한 여성 1명이 최근 남아프리카를 방문한 뒤 오미크론 변이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

보건 당국은 오미크론 변이가 미국에서 코로나19의 지배종(種)이 될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그러나 변이 확진자들의 증상이 심각한 수준으로 악화하거나 입원 및 사망으로 이어지는 사례는 없어 현재까지는 델타 변이가 더 큰 위협으로 남아있다는 게 중론이다.

로셸 월렌스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전날 방역 대책 브리핑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더 많은 것을 파악하기 위해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작업을 확대했다”며 “초기 데이터는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전염력이 더 강할 수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밝혔다. 다만 “매일 평균 8만6000명의 코로나 환자가 발생하는데 99.9%가 델타 변이 환자”라며 “아직은 델타 변이의 위협이 더 큰 상황”이라고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