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TV

'방역패스' 확대되는데..백신 부작용 우려 여전

최덕재 입력 2021. 12. 05. 09:1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정부가 '방역패스'를 확대하면서, 이제 백신을 맞지 않으면 식당이나 카페 등을 이용하는 데 제한이 생깁니다.

하지만 한편에선 백신 접종 후의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끊이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최덕재 기자입니다.

[기자]

오는 월요일부터 방역패스가 확대 적용됩니다.

이제 노래연습장이나 실내체육시설뿐 아니라 식당, 카페, 독서실, 학원, 영화관 등도 백신을 접종하지 않으면 이용이 어렵습니다.

"중증환자와 사망자의 절반이 미접종자이기 때문에, 미접종자를 보호하고 중환자와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방역 패스를 확대한다"는 게 정부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한편에선 백신 부작용 논란이 가라앉지 않아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신체검사 1급인 남동생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급성 백혈병에 걸렸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협의회는 정부가 백신 접종 후 발생한 부작용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청와대까지 도보 행진을 벌였습니다.

백신 접종 후 5일 만에 건강했던 대학생을 떠나보낸 유가족은 "아무도 책임을 지지 않는 상황에 화가 나고 갑갑하다"고 말합니다.

<故 노은성 씨 언니> "(의료분쟁 조정) 중재원에서 수탁감정을 해주는 기간도 3개월 정도 걸린다고 들었어요. 지금 아예 시작조차 못 하고 있는 거에요. 너무 갑갑한거죠. 백신은 계속 맞으라고 하는데, 그 피해에 대해서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것도 명확하지 않고. 사망한 유가족한테는 한 마디도 없고."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