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시스

'82년생 김지영' 연극 무대 오른다..내년 8월 초연

이현주 입력 2021. 12. 05. 10:17

기사 도구 모음

2016년 발간돼 국내에서만 130만부 넘게 판매된 조남주 작가의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연극으로 제작된다.

공연제작사 스포트라이트는 내년 8월부터 11월까지 서울 삼성동 백암아트홀에서 연극 '82년생 김지영'을 공연한다고 밝혔다.

연극으로 태어나는 82년생 김지영은 무대 예술만의 가치를 담아 또 다른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책 '82년생 김지영' (사진 = 민음사) 202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2016년 발간돼 국내에서만 130만부 넘게 판매된 조남주 작가의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연극으로 제작된다.

공연제작사 스포트라이트는 내년 8월부터 11월까지 서울 삼성동 백암아트홀에서 연극 '82년생 김지영'을 공연한다고 밝혔다.

원작 소설 82년생 김지영은 미국, 일본, 독일 등 해외 20개국에 판권 수출되며 한국 사회뿐만 아니라 동시대 전 세계에 커다란 메시지를 전했다. 미국 타임지는 '2020년 반드시 읽어야 할 도서 100'에 선정하기도 했다.

원작 소설 인기를 바탕으로 2019년 10월에 개봉한 동명 영화는 국내 367만명 관객과 만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다양한 통계 데이터를 다루며 다큐멘터리 이미지가 있었던 소설과 비교했을 때 영화는 남편의 육아 휴직 에피소드를 비중 있게 다루는 등 원작과는 또 다른 재미와 가치를 뿜어냈다.

연극으로 태어나는 82년생 김지영은 무대 예술만의 가치를 담아 또 다른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무대화를 위한 작업은 크리에이티브 프로듀서 정유란 문화아이콘 대표에게서 시작됐다. 최근 연극 '스웨트'로 제23회 김상열연극상을 수상한 안경모 연출가가 연출을 맡았다.

각색에는 뮤지컬 '아랑가'로 제4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작품상을 받고, 최근 김애란 작가의 동명 소설 '달려라, 아비'를 연극화해 호평을 받은 김가람 작가가 참여한다.

박성윤 스포트라이트 프로듀서는 "정유란 프로듀서, 안경모 연출, 김가람 작가와 협업해 대본 개발을 마쳤다"며 "연내 캐스팅 및 내부 워크숍 그리고 내년 상반기 본격적인 디자인 개발을 거쳐 관객과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