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아이들까지 백신 강요 말라" 청원..이틀만에 7만명 '동의'

남형도 기자 입력 2021. 12. 05. 10:37 수정 2021. 12. 05. 11:02

기사 도구 모음

내년 2월 1일부터 12~18세 청소년에게도 '방역패스(접종 증명, 음성 확인)'를 적용한단 정부 방침에 학부모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100% 안전성 검증이 안 된 백신 접종을, 아이들에게까지 강요하지 말란 주장이다.

다만 청소년들 백신 접종률을 감안해, 실제 적용 시기는 내년 2월 1일부터로 유예했다.

이에 학부모들은 불안한 백신을 아이들에게까지 접종 강요하는 거냐며 대체로 반발하는 분위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년 2월1일부터 12~18세도 방역패스 적용, 학원·독서실 등 출입 제한..학부모들 "100% 안전성 검증 안 된 백신을 아이들까지 맞히라는 거냐" 반발

내년 2월 1일부터 12~18세 청소년에게도 '방역패스(접종 증명, 음성 확인)'를 적용한단 정부 방침에 학부모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100% 안전성 검증이 안 된 백신 접종을, 아이들에게까지 강요하지 말란 주장이다. 이들은 취식하는 게 아닌 학원·독서실까지 방역패스를 적용하면서, 골프장이나 종교시설 등은 왜 놔두냐며 형평성 문제도 함께 제기하고 있다.

이는 정부가 지난 3일, 방역패스 예외 범위를 18세 이하에서 11세 이하로 조정한다고 발표하며 발단이 됐다. 12~18세(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생)도 백신 접종을 받았거나, 검사상 '음성'이 확인돼야만 식당·카페 등은 물론, 학원·독서실·도서관 등을 출입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다만 청소년들 백신 접종률을 감안해, 실제 적용 시기는 내년 2월 1일부터로 유예했다.

이에 학부모들은 불안한 백신을 아이들에게까지 접종 강요하는 거냐며 대체로 반발하는 분위기다.

중학교 1학년 아들을 둔 A씨는 "화이자 1차 백신을 맞은 뒤 두통이 2주 가까이 지속됐다. 그 기간 동안 얼마나 불안했는지 모른다""100% 안전성 검증이 안 된, 불안한 백신을 아들에게까지 맞히라는 거냐"고 비판했다.

초등학교 6학년 딸이 있는 B씨도 "아이가 몸이 약해서 그 독한 백신을 감당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며 "백신을 맞고 안 맞고는 국민들 선택에 맞겨야지, 아이들에게까지 접종을 강요해선 안 된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아들이 고등학교 2학년인 C씨는 "청소년들에게 필수적인 학원은 방역패스 운운하며 출입 제한하면서, 종교시설이나 골프장은 출입을 허용하는 게 말이 되느냐""형평성 측면에서도 맞지 않다"고 했다.

아이들에게 백신 접종을 강요하지 말라며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7YQd0F)./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서도 청소년에 대한 방역패스 적용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이들까지 백신 강요하지 마세요'란 제목의 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7YQd0F)이 올라와 불과 이틀 만에 7만명 넘는 동의를 얻었다. 청원자는 "학원이 마스크 벗고 취식하는 공간이냐""미래를 짊어지고 갈 아이들이다. 어느 부모가 안전성 검증이 100% 안 된 백신과 아이들 목숨을 바꿀 수 있겠느냐. 귀를 여시고 국민들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했다.

백신 접종에 대한 신뢰성을 먼저 확보해야 한단 주장도 나왔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1일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객관적 정보를 제공해 신뢰부터 얻는 게 중요하다"며 "학생 백신 접종은 권고하되 자율에 맡기는 원칙은 유지돼야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청소년 감염이 전체 20% 비중을 차지한다며, 유행 확산시 빠르게 집단 감염이 돼 불가피하단 입장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4일 오전 브리핑에서 "소아, 청소년은 무증상 감염이 많아 확산이 상당할 수밖에 없다"며 "격리시 학업상 불편 등까지 고려하면 접종의 전체적인 편익이 더 커지는 게 분명하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남형도 기자 hum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