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오미크론 변이, 감기 바이러스와 혼종 가능성"

김예진 입력 2021. 12. 05. 10:40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이 전염력이 높은 배경에는 감기 바이러스 유전자 코드가 있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오미크론에서는 감기 바이러스에 존재하는 유전자 코드 조각이 발견됐다.

아울러 연구원들은 해당 유전자 코드에서는 오미크론 변이를 제외한 다른 변이는 발견하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美연구팀, 염기서열 분석서 감기 바이러스 유전자 코드 발견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지난 3일 광주 북구선별진료소에 설치된 모니터에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사례' 발생을 알리는 영상이 송출되고 있다. (사진=광주 북구 제공) 2021.12.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이 전염력이 높은 배경에는 감기 바이러스 유전자 코드가 있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생물의학 정보를 분석하는 미국 케임브리지 소재 '엔퍼런스(Nference)' 연구원들은 오미크론 염기서열을 분석한 예비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오미크론에서는 감기 바이러스에 존재하는 유전자 코드 조각이 발견됐다.

연구원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인 기존 SARS-CoV-2 바이러스와 일반 감기를 유발할 수 있는 HCoV-229E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된 숙주의 체내에서 돌연변이가 발생했을 수 있다고 추측했다.

아울러 연구원들은 해당 유전자 코드에서는 오미크론 변이를 제외한 다른 변이는 발견하지 못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사전 출판 중이며, 동료 심사를 거치지 않았다.

연구의 공동 저자인 생명공학자 벤키 순다라라잔은 오미크론 변이와 HCoV-229E의 "두드러진(striking)" 유사성이 오미크론을 "인간 숙주에 더 익숙하도록(more accustomed to human hosts)" 만들었고, 면역체계를 피하게 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확인된 것으로 알려진 오미크론은 최근 전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4일 룩셈부르크, 잠비아 등에서 첫 확진 사례가 확인됐다. 최소 42개 국가로 확산했다.

5일 기준 우리나라에서는 오미크론 확진자 수가 12명이 됐다. 전날에 비해 3명이 늘어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