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머니투데이

코로나 변이에 봉쇄된 베트남 공장들.."삼성 없었더라면"

오문영 기자 입력 2021. 12. 05. 11:00 수정 2021. 12. 05. 11:03

기사 도구 모음

"갑작스럽게 직원 2500명이 사업장 안에서 먹고 자야 했습니다. 공급망 자체가 흔들려서 원자재값은 물론 해운 운임비도 6배까지 올랐어요. 결국 공장 가동률은 50%로 떨어졌습니다. 평소 같으면 성수기를 맞아 100% 풀가동될 공장인데 말이죠."

베트남 현지에서 TV용 스피커 공장을 운영 중인 A사 대표 B씨는 요즘도 지난 7월 상황을 생각할 때면 마음이 착잡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8월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거리에서 주민들이 코로나19 면봉 검사를 받고 있다./사진=뉴스1


"갑작스럽게 직원 2500명이 사업장 안에서 먹고 자야 했습니다. 공급망 자체가 흔들려서 원자재값은 물론 해운 운임비도 6배까지 올랐어요. 결국 공장 가동률은 50%로 떨어졌습니다. 평소 같으면 성수기를 맞아 100% 풀가동될 공장인데 말이죠."

베트남 현지에서 TV용 스피커 공장을 운영 중인 A사 대표 B씨는 요즘도 지난 7월 상황을 생각할 때면 마음이 착잡하다. 당시 베트남 정부는 코로나19(COVID-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공장 봉쇄'라는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기업들은 공장을 돌리기 위해 사업장에 숙식 시설을 마련해야 했다. PCR(유전자증폭) 검사 비용, 방역 물품 구매 비용 등으로 필요 자금은 계속 늘었다.

다행히 현재 공장 가동률은 70%까지 올랐고 정상화하는 중이다. A사가 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삼성이 도와줘서 큰 도움이 됐습니다" 2200억원 무이자 대출 지원
A사가 돌파구를 찾은 배경엔 삼성전자의 자금 지원이 있었다. 삼성은 120여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총 2200여억원의 자금을 무이자로 대출 지원했다. 현재까지 신청한 협력회사는 80여개사에 달한다. 이 중 50여개사가 총 1000여억원을 지원받았다. 나머지 30여개사에 대한 지원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자금 지원 외에도 도울 수 있는 것이라면 적극 나섰다. 인근 학교를 임시 숙소로 활용할 수 있도록 박닌성·박장성 지방정부와 협의에 나섰고 숙소에 꼭 필요한 전기·수도 같은 시설 보수도 지원했다. 현지 직원들이 임시 숙소와 사업장간 출퇴근이 용이하도록 통근버스도 마련해 줬다.

B 대표는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갑작스러운 코로나19 확산과 원가 상승으로 애로가 많았다"며 "삼성의 도움으로 선결제 진행 등이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운 운임비가 오른 것도 오른 것이지만 선박 자체를 구하기가 어려웠던 상황"이라며 "이 부분도 삼성에서 많은 도움을 줬다"고 덧붙였다.

스마트폰 커버를 만드는 C사의 베트남 법인도 삼성전자의 도움으로 경영이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C사 역시 베트남 정부의 인력 이동 제한으로 생산량이 목표량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할 정도로 가동률이 떨어졌다. C사 베트남 법인장은 "삼성전자의 긴급 자금 지원이 코로나19와 격리생산으로 인한 자금난을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베트남 하노이 북부 박닌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 공장. /사진 제공=삼성전자
협력회사 대상 코로나19 극복 위한 상생 활동 전개
삼성전자는 그동안 베트남에 진출한 협력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쳐왔다.

베트남 중앙·지방정부와 적극 협력해 협력사 임직원들이 우선적으로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도운 것이 대표적이다. 또 협력사가 신속하게 인근 학교 등에 숙소를 마련해 격리 생산을 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밖에 △외부 숙소와 협력사간 통근버스 운영 △숙소 내 에어컨 설치 △근무 인력을 위한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구입비 △침구류·생활 용품 등을 지원해 협력회가 안정적인 생산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힘을 보탰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앞으로도 협력사의 애로 해소를 위해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부분에 대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문영 기자 omy072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