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홈파티족 잡아라"..연말 한정 와인·케이크 선보이는 특급호텔

배동주 기자 입력 2021. 12. 05. 11:25

기사 도구 모음

특급호텔들이 연중 최대 대목으로 꼽히는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겨냥한 시즌 한정 와인·케이크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롯데호텔은 시그니엘 서울과 부산, 롯데호텔 서울·월드·제주·부산에서 각각 크리스마스 시즌 한정 케이크도 선보였다.

서울신라호텔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홈파티 문화가 확산하면서 지난해 12월 23일부터 25일까지 크리스마스 케이크 2종 판매량이 전년 동기보다 280% 급증했다"면서 "올 연말에도 홈파티 수요가 여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특급호텔들이 연중 최대 대목으로 꼽히는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겨냥한 시즌 한정 와인·케이크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외식 대신 집에서 가족이나 지인들과 모이는 ‘홈파티’ 수요를 겨냥했다.

롯데호텔이 선보인 와인 '에스쁘리 드 생테밀리옹'. / 롯데호텔 제공

롯데호텔은 프랑스 와이너리 샤또 앙젤뤼스(Chateau Angelus)와 손잡고 레드 와인 ‘에스쁘리 드 생테밀리옹’(Esprit de Saint-Emilion)을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국내 5개 롯데호텔(서울, 월드, 제주, 울산, 부산)에서 동시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샤또 앙젤뤼스는 1999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프랑스 남부 생테밀리옹 지역에서 최고로 손꼽히는 와이너리 중 하나다. 생테밀리옹 와인 중 가장 높은 등급을 획득, 영화 007에서 제임스 본드가 즐겨 마신 와인으로도 유명하다.

롯데호텔은 시그니엘 서울과 부산, 롯데호텔 서울·월드·제주·부산에서 각각 크리스마스 시즌 한정 케이크도 선보였다. 내년 1월 2일까지 크리스마스트리를 형상화한 케이크, 장작 모양 티라미수 등을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신라호텔 크리스마스 케이크 2종. / 호텔신라 제공

서울신라호텔은 베이커리 ‘패스트리 부티크’에서 12월 한달 동안만 판매하는 ‘위싱 리스’와 ‘화이트 홀리데이’ 등 케이크 2종을 선보였다. 위싱 리스와 화이트 홀리데이 모두 크리스마스트리나 눈을 형상화한 게 특징이다.

서울신라호텔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홈파티 문화가 확산하면서 지난해 12월 23일부터 25일까지 크리스마스 케이크 2종 판매량이 전년 동기보다 280% 급증했다”면서 “올 연말에도 홈파티 수요가 여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켄싱턴호텔 여의도와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도 연말 홈파티 케이크를 출시했다. 켄싱턴호텔은 오는 25일까지 ‘딸기 진저 밀푀유 케이크’ 등 2종 케이크 예약 판매한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은 홈파티용 케이크를 연말까지 한정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