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이재명 "검찰에 의한, 검찰을 위한, 검찰의 국가 돼선 안 돼"

정재민 기자,이준성 기자 입력 2021. 12. 05. 11:40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5일 "검찰에 의한, 검찰을 위한, 검찰의 국가가 돼선 절대 안 된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직격했다.

이 후보는 2박3일간의 전북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 마지막 날인 이날 오전 전북 정읍 샘고을시장에 방문, 즉석연설을 통해 "온갖 전직 검사들로 만들어진 세력이 내년 선거에서 이겨서 검찰 국가를 만들겠다고 도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군사 정권 안 되는 것처럼 검찰 정권 결코 있어선 안 돼"
"복수하는 대통령 아닌 경제 살리는 대통령이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매타버스 전북지역 순회가 이어진 4일 전북 군산시 공설시장을 찾은 이재명 후보가 지지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2021.12.4/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이준성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5일 "검찰에 의한, 검찰을 위한, 검찰의 국가가 돼선 절대 안 된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직격했다.

이 후보는 2박3일간의 전북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 마지막 날인 이날 오전 전북 정읍 샘고을시장에 방문, 즉석연설을 통해 "온갖 전직 검사들로 만들어진 세력이 내년 선거에서 이겨서 검찰 국가를 만들겠다고 도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가, 민생을 챙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과거를 향해서 복수하는 일은 개인적인 일이고 국가지도자인 대통령은 민생과 경제를 살리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린 군사정권을 증오했다. 군사정권은 군인이 정치를 했고, 군인의 이익을 위해 국가 권력을 사용했다. 모두가 육사 출신이었다"며 "군사정권이 안 되는 것처럼 검찰 정권도 결코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자신을 둘러싼 수백 명의 정읍 시민들에게 "복수하는 대통령을 원하십니까, 경제를 살리는 대통령을 원하십니까"라며 "경제를 살릴 대통령 후보는 누구입니까"라고 물었다.

이어 "여러분들은 이제 선택하셔야 한다. 과거로 갈 것이냐 미래로 갈 것이냐, 누군가를 심판하는데 국력을 사용할 것이냐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 국력을 사용할 것이냐"며 "과거를 향해 보복하지 않고 미래 민생 챙길 사람 누구입니까"라고 덧붙였다.

이에 시민들은 '이재명'을 연호하며 화답했다.

이 후보는 "누군가의 사적 복수를 위해서, 누군가의 심판을 위해서, 누군가의 사적 이익을 위해서 정치가 존재하면 안 된다"며 "지금보다 더 나은 정부, 더 유능한 정부, 더 국민의 아픈 곳을 살피고 국민의 더 나은 삶을 꾸려갈 '이재명 정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 '우금치 전투'(1894년 동학농민운동 당시 농민군과 조선, 일본 연합군이 벌인 전투)를 언급하며 "안타깝게도 우금치 고개에서 3만 명에 가까운 혁명군들이 단 2700명의 일본군에게 전멸당했다"며 "과학기술이 부족했고, 무기가 부족했고, 국력이 약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국가 역량을 대전환의 시기에 과학기술에 투자하고 첨단 기술을 지원하고 경제를 살려서 세계적인 선도국가로 앞서 나가야 다신 우금치 고개에 우리 선배들이 겪은 희생을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끝으로 "여러분들이 이 나라의 주인이고 대한민국 역사의 주인"이라며 "포기하지 말고 단 한 명이라도 주변을 설득해서 우리가 원하는 세상을 우리 두 손으로 함께 만들어가자"고 호소했다.

ddakbo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