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노란우산 사모펀드 위탁운용사 10곳 선정.. 2600억원 약정 예정

권오은 기자 입력 2021. 12. 05. 12:00

기사 도구 모음

중소기업중앙회는 노란우산 사모펀드 위탁운용사 10곳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국내 전문투자자로부터 투자가 확약된 펀드를 기본 지원 조건으로 내걸었다"며 "산업은행, 한국성장금융, 국민연금 등 출자사업 경험이 풍부한 투자자들로부터 사전 검증을 받은 운용사 중에서 추가 검증해 최종 10개사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소기업·소상공인 사회안전망인 노란우산은 2017년부터 사모펀드와 벤처 캐피탈 펀드 위탁운용사를 선정해 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란우산 공제 BI

중소기업중앙회는 노란우산 사모펀드 위탁운용사 10곳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웰투시인베스트먼트, 이음프라이빗에쿼티, 인터베스트, 케이스톤파트너스, 케이티비프라이빗에쿼티, 큐리어스파트너스, 크레센도에쿼티파트너스, 프리미어파트너스, 노틱인베스트먼트(루키), 더블유더블유지자산운용(루키) 등이다.

운용사별로 100억원~4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위탁하게 된다. 총 약정 예정 금액은 2600억원이다. 해당 펀드들은 빠르면 연내 결성, 앞으로 3~5년 동안 성장 가능성이 큰 기업에 투자한다.

중기중앙회는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국내 전문투자자로부터 투자가 확약된 펀드를 기본 지원 조건으로 내걸었다”며 “산업은행, 한국성장금융, 국민연금 등 출자사업 경험이 풍부한 투자자들로부터 사전 검증을 받은 운용사 중에서 추가 검증해 최종 10개사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소기업·소상공인 사회안전망인 노란우산은 2017년부터 사모펀드와 벤처 캐피탈 펀드 위탁운용사를 선정해 왔다. 4년간 총 1조2000억원의 출자를 약정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