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TV

미래 시장 잡아라..불붙은 차량용 반도체 개발 경쟁

김종력 입력 2021. 12. 05. 12:2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세계적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은 코로나 사태도 원인이긴 하지만 전기차 확산과 자율주행차 개발로 수요가 급증한 영향도 있죠.

이 늘어난 시장을 겨냥해 삼성전자가 차세대 시스템 반도체 3종을 공개하는 등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김종력 기자입니다.

[기자]

내연기관 자동차 1대에 필요한 반도체는 약 200개입니다.

반면, 전기차에는 약 500개, 첨단 기술이 요구되는 자율주행차에는 최대 2,000개의 반도체가 들어갑니다.

올해 53조 원 규모인 차량용 반도체 시장이 5년 뒤 80조 원 선까지 급성장할 것으로 보는 것도, 전기차의 확산과 자율주행차 개발이 그 배경입니다.

그러자, 그동안 차량용 반도체에 소극적이었던 삼성전자도 통신칩과 프로세서, 전력관리칩 등 차세대 차량용 시스템 반도체 3종을 내놓고 시장에 뛰어들었습니다.

업계 최초로 5G 통신서비스를 제공해, 자율주행차의 핵심인 교통과 주변 상황 정보를 신속하게 받을 수 있고, 차량 사용 전력의 효율적 관리도 가능하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입니다.

<김양팽 / 산업연구원 전문연구원> "차량용 반도체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삼성전자는 차량용 반도체뿐만 아니라 다양한 시스템 반도체를 개발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삼성전자뿐 아니라 인텔, 퀄컴도 차량용 반도체 투자 확대에 나섰고, 지금 이 시장을 주도하는 일본 르네사스와 독일 인피니언, 네덜란드 NXP는 주도권을 지키기 위한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기계제품에서 전자제품으로 변신하는 자동차가 반도체업체들의 새로운 격전장으로 등장하고 있는 겁니다.

연합뉴스TV 김종력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