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조선 수주 1위 中에 내줄 듯..컨테이너선 발주 영향

박홍구 입력 2021. 12. 05. 13:12 수정 2021. 12. 05. 13:39

기사 도구 모음

올해 전 조선 수주 물량에서 우리나라가 중국에 1위 자리를 내줄 것으로 보입니다.

영국의 조선 시황 분석업체인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1월까지 선박 발주량은 표준선 환산톤수로 4천5백만 톤으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중국이 48.7%를 차지해 1위에 올랐습니다.

한국은 37.7%로 2위를 기록해 2018년부터 3년간 이어오던 전 세계 수주 1위 자리에서 물러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해 전 조선 수주 물량에서 우리나라가 중국에 1위 자리를 내줄 것으로 보입니다.

영국의 조선 시황 분석업체인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1월까지 선박 발주량은 표준선 환산톤수로 4천5백만 톤으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중국이 48.7%를 차지해 1위에 올랐습니다.

한국은 37.7%로 2위를 기록해 2018년부터 3년간 이어오던 전 세계 수주 1위 자리에서 물러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국은 올해 지난해보다 10배 이상 발주가 급증한 컨테이너선 수주를 싹쓸이하면서 한국을 추월했습니다.

다만 우리나라는 수익성 높은 고부가가치 선박을 중심으로 2∼3년간의 수주 잔고를 채워 놓은 상태입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