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전투기 조종하다 '화장실' 급하면 어떻게 할까 [밀리터리 인사이드]

정현용 입력 2021. 12. 05. 13:31

기사 도구 모음

전투기 조종사는 '극한 직업'입니다.

전투기는 급기동을 하기 때문에 조종사는 늘 높은 중력가속도 상황을 극복해야 합니다.

F-15K, KF-16 조종사들은 9G에서 최소 15초 이상을 견딘다고 합니다.

미 공군 전투사령부는 무려 1년을 여성 전투기 조종사 소변기 성능 개량에 투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변기' 개량에 1년 투자한 美 공군

기저귀에서 ‘휴대용 소변기’로 진화
처음엔 물 덜 마시고 무조건 참았지만

오히려 중력가속도 적응 어려워져
소변 흡수하고 주머니에 담는 장치 마련

미 공군 제27전투비행단 부단장인 니콜 에이어스 소령이 버지니아주 랭글리-유스티스 합동기지에서 F-22 랩터 조종석에 오르고 있다. 미 공군 제공

전투기 조종사는 ‘극한 직업’입니다. 고도의 비행술을 습득해야 할 뿐만 아니라 쉽게 적응하기 어려운 여러 악조건에서 생활해야 합니다. 공중 급유를 하면서 장거리 운항을 하면 길게는 10시간 가량을 전투기 안에서 지내기도 합니다.

그래서 과거부터 조종사들은 늘 수분이 적고 높은 열량을 내면서도 부피가 작은 음식을 먹었습니다. 비행 대기 상태에선 수시로 화장실도 다녀와야 합니다. 고통스럽겠지만 늘 겪어야 하는 ‘숙명’입니다. 그런데 이런 방식이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바로 ‘중력가속도’(G-force) 때문입니다.

●소변, 무조건 참을 수도 없다…오히려 ‘위험’

전투기는 급기동을 하기 때문에 조종사는 늘 높은 중력가속도 상황을 극복해야 합니다. F-15K, KF-16 조종사들은 9G에서 최소 15초 이상을 견딘다고 합니다.

9G는 몸무게의 9배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훈련받지 않은 일반인은 4G만 넘어서도 호흡곤란과 극심한 두통에 시달리고 상황이 더 악화하면 의식을 잃게 됩니다. 그래서 조종사는 몸에 힘을 줘 혈액을 머리로 쏠리게 하는 방법을 터특해야 합니다.

그렇지만 탈수 증상이 있으면 혈액을 뇌로 보내기 더 어려워집니다. 또 방향 감각 상실 위험도 높아진다고 합니다. 의식을 잃지 않으려면 적당히 물을 마셔야 한다는 겁니다.

과거엔 아예 소변을 참았습니다. 그렇지만 참다못해 ‘사고’가 잇따르자 미국 공군은 성인용 기저귀를 차게 했습니다. 하지만 기저귀를 사용해도 조종사들의 만족도는 그다지 높아지지 않았습니다. 기저귀를 사용하는 것 자체가 주변에 얘기하기 민망한 일이었고, 소변을 봐도 쾌적한 느낌이 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조종사들은 또 소변을 참았습니다.

이런 조종사들의 불편을 감안해 개발된 것이 휴대용 소변기 ‘튜브백 시스템’입니다. 미 공군은 ‘방광 완화 장치’라고 부릅니다. 몸에 부착된 소변 흡수장치와 ‘릴리프 백’으로 불리는 소변 주머니를 긴 관으로 연결한 것을 말합니다.

22일 오후 청주 공군기지에서 스텔스 전투기 F-35A가 비행을 마친 뒤 착륙하고 있다. 2019.8.22 연합뉴스

소변이 역류하지 않도록 흡수 기능도 있습니다. 사용한 소변 주머니는 비행 뒤 버리면 됩니다. 요즘엔 성능이 계속 개선돼 ‘휴대용 화장실’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입니다.

그런데 또 다른 문제가 생겼습니다. 바로 여성 조종사였습니다. 남성 위주로 기기를 만들다 보니 뒤늦게 개발된 여성 기기는 훨씬 더 불편하고 거추장스러웠습니다. 성능도 떨어져 소변이 역류하는 등 문제가 많았습니다.

●美 공군 ‘3세대 소변기’…여성 조종사 9명 참여 

미 공군 전투사령부는 무려 1년을 여성 전투기 조종사 소변기 성능 개량에 투자했습니다. 미 공군은 옴니사가 개발한 ‘스카이드레이트’라는 기기를 쓰는데, 테스트를 마친 3세대 장비가 내년 봄 본격적으로 공군 조종사에게 보급됩니다.

미 공군 스카이드레이트 시스템 소변 주머니. 옴니 제공

미 스텔스기 ‘F-35A 라이트닝2’ 훈련 기지인 플로리다주 에글린 공군기지에서 여성 조종사 9명과 항공승무원 30명이 이달까지 1년 동안 테스트를 거쳤습니다. 연구를 통해 소변 주머니를 더 크게 만들고 관 길이를 늘리고 편하게 한 손으로 스위치를 작동할 수 있게 했습니다. 여성의 체형을 더 다양하게 반영하고 흡수율도 높였습니다.

에글린 공군기지 제46시험비행대대 샤론 로저스 수석 연구원은 “더 빨리 기기를 배치하기 위해 여성 조종사의 의견을 가장 우선적으로 반영하고 비행 시험과 고정 시험을 반복적으로 거쳤다”고 설명했습니다.

알래스카주 에이엘슨 공군기지 제356전투비행단 소속 F-35A 조종사인 니키 요기 소령은  “2017년 A-10C 선더볼트2를 조종할 때 불쾌한 경험을 했지만 바로 문제제기하진 않았다”며 “전투 배치 임무가 끝나자마자 곧바로 소변기 테스트에 참여했다. 조종사는 적과의 전투에만 집중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