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3차 사전청약 하남교산·과천주암에 수요자 몰려..최고 경쟁률 37.7대 1

최상현 기자 입력 2021. 12. 05. 14:56

기사 도구 모음

3기 신도시를 대상으로 한 3차 사전청약에서 하남교산과 과천주암이 수십대 일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수요자가 몰렸다.

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경기 하남교산, 과천주암, 양주회천 등 수도권 사전청약 3차 공급지구에 대한 공공분양 특별공급 및 신혼희망타운 해당지역 접수 결과 총 3855가구 모집에 2만9430명이 신청해 7.6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기 신도시를 대상으로 한 3차 사전청약에서 하남교산과 과천주암이 수십대 일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수요자가 몰렸다.

3기 신도시 사전청약 현장 접수가 진행되는 모습. /연합뉴스

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경기 하남교산, 과천주암, 양주회천 등 수도권 사전청약 3차 공급지구에 대한 공공분양 특별공급 및 신혼희망타운 해당지역 접수 결과 총 3855가구 모집에 2만9430명이 신청해 7.6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공공분양 특별공급은 1683가구 모집에 2만8133명 신청해 16.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신혼희망타운 해당지역은 2172가구 모집에 1297명이 신청했다.

3기 신도시인 하남교산의 경우 27.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전용면적 59㎡는 37.7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사실상 서울권으로 평가되며 높은 관심을 받은 과천주암은 84㎡ 94가구 모집에 2742명이 몰려 29.2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과천주암의 경우 해당지역(과천시) 100% 공급임에도 이 같은 높은 경쟁률이 나왔다.

신혼희망타운의 경우 수도권 추가 접수를 통해 최종 경쟁률이 집계될 예정이다. 공공분양 일반공급 1순위 접수와 신혼희망타운의 수도권 거주자 청약 접수는 6∼9일 진행되며 당첨자는 23일 일괄 발표된다.

김수상 주택토지실장은 “1·2차에 이어 3차 사전청약도 높은 관심 속에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달 말 공공과 민간의 사전청약 물량이 대규모로 예정돼 있어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