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이준석 "파리떼 없앤 코끼리 선대위, 민주당 찢으러 간다"

한영혜 입력 2021. 12. 05. 15: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오후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커플 후드티를 입고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5일 “매머드에서 업그레이드된, 면도 잘 된 코끼리 선대위가 이제 민주당을 찢으러 간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저는 ‘누구나 역할이 있는 매머드 선대위’라는 후보 구상을 크게 해치지 않으면서 불필요하다고 생각되는 매머드의 털을 좀 깎아내자고 제안했던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면도해놓고 보니 그 털 때문에 지금까지 있었던 불필요한 악취나 파리떼가 많이 사라졌다”며 “거기에 검증된 코끼리 운전수인 김종인 전 위원장까지 합류했다”고 했다. 윤 후보가 당초 구상했던 선대위를 ‘매머드’에, 자신의 수정요구를 ‘면도’로, 김 위원장이 합류한 선대위를 ‘업그레이드된 코끼리 선대위’로 비유한 것이다.

이 대표는 “민주당이 아무리 삐딱하게 보려고 해도, 국민은 이런 어려운 정치적 조정을 해낸 윤석열 후보의 정치력을 높게 평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소위 ‘울산 합의’라고 부르는 지난 금요일의 후보와 원내대표, 저의 회동은 선거를 앞두고 우리 당이 지금까지 가졌던 여러 이견을 허심탄회한 대화로 조율해낸 치열한 정치적 소통의 결과물”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울산 구상의 성사를 위해 물밑에서 노력해주신 김기현 원내대표, 적시적소에 조정을 해주신 홍준표 전 대표, 그리고 원로 입장에서 항상 조언해주시는 정의화, 김형오 두 분 의장님께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