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비즈

이재명, '출신 비천' 발언 野 "안 물어봤다" 與 "공감 못하나"

양범수 기자 입력 2021. 12. 05. 16:29 수정 2021. 12. 05. 16:55

기사 도구 모음

"(제가) 비천(卑賤)한 집안이라 주변을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 진흙 속에서도 꽃은 피고 제 출신이 비천한 것은 제 잘못이 아니니 저를 탓하지 말아달라"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발언을 두고 5일 여야가 맞붙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민비하로 이어진 이재명 후보의 비루한 감성팔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딱한 가족사에 대해 국민은 아무도 묻지 않았다. 심지어 누구도 비난한 적 없다"라며 "그런데 스스로 '출신이 비천하다'고 말하며 자신의 일생에서 벌어진 일들 모두가 그 '비천한 출신 탓'이라고 돌려세웠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野 이양수 "아무도 묻지 않았고, 비난하지 않았는데 출신 탓"
與 신현영 " 진솔한 고백을 악의로 되받아치는 행태에 참담함 느껴"

“(제가) 비천(卑賤)한 집안이라 주변을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 진흙 속에서도 꽃은 피고 제 출신이 비천한 것은 제 잘못이 아니니 저를 탓하지 말아달라”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발언을 두고 5일 여야가 맞붙었다. 국민의힘이 “비루한 감성팔이이자 국민 비하”라고 하자, 민주당이 “윤석열 선대위는 검찰공화국 선대위라 공감을 못 하냐”고 맞받은 것이다.

이양수 국민의힘 대선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왼쪽)과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대선 선대위 대변인. /이양수 페이스북 및 연합뉴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민비하로 이어진 이재명 후보의 비루한 감성팔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딱한 가족사에 대해 국민은 아무도 묻지 않았다. 심지어 누구도 비난한 적 없다”라며 “그런데 스스로 ‘출신이 비천하다’고 말하며 자신의 일생에서 벌어진 일들 모두가 그 ‘비천한 출신 탓’이라고 돌려세웠다”라고 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가난하게 태어난 것은 죄도 아니고 부끄러워할 일도 아니다. 이재명 후보가 언급한 ‘청소부’, ‘야쿠르트 배달부’, ‘미싱사’, ‘건설노동자’ 중 어떠한 직업도 비천하지 않다”라며 “지나친 자기비하로 국민의 눈물샘을 자극해서 자신의 허물을 덮고 위기를 극복해보겠다는 얄팍한 수에 국민은 ‘정권교체’로 화답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의 자기비하가 도를 넘어 국민비하 발언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각자의 위치에서 땀 흘리며 정직하게 살아가는 국민을 비하한 발언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 했다.

그러자 신현영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서민의 애환에 대한 공감 능력을 찾을 수 없는 윤석열 선대위’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윤 후보 대변인이 이 후보의 불우한 가족사를 범죄자의 변명이라 맹비난 했다. 아무리 윤 후보 선대위가 모든 것을 범죄 유무로만 보는 검사 출신들이 장악한 검찰 공화국이라지만 해서는 안 되는 망언”이라고 했다.

신 대변인은 “이 후보의 진솔한 고백을 악의로 되받아치는 국민의힘의 행태에 참담함을 느낀다”라며 “이 후보의 어려웠던 시절은 우리네 서민들의 애환”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의 힘에 위로까지 바라지는 않지만, 정치인이기 전에 사람으로서 최소한의 예의를 지켜 달라는 당부를 드린다”라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4일 전북 군산시 공설시장을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전날(4일)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의 일환으로 전북 지역을 2박3일간 순회하며 군산공설시장을 찾은 자리에서 “제 출신이 비천한 건 제 잘못이 아니니까, 저를 탓하지 말아달라”며 살인범 조카를 변호한 것에 대한 논란, 형수 욕설,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등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보고 대통령이 되라 하지 말고, 대통령을 만들어 달라”고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