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영암 농장서 고병원성 AI 의심 사례..정부, 예방 살처분

김진욱 입력 2021. 12. 05. 17:15

기사 도구 모음

전남 영암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5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3만6000수가량을 사육하는 영암 지역의 한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의심 축이 발생했다.

중수본은 "전국의 축산 농가는 고병원성 AI 발생 및 전파 방지를 위해 농장 및 관련 시설 소독 등 방역 조치를 철저히 해야 한다"면서 "의심 증상이 없는지 면밀히 관찰해 사육 가금에서 이상이 있는 경우 즉시 방역 당국으로 신고하라"고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농식품부 선제적 방역 조치 시행
고병원성 AI 여부, 1~3일 뒤 확인

[이천=뉴시스] 김종택 기자 = 경기 이천 복하천 인근 철새 도래지에서 이천축협 관계자가 조류 인플루엔자 차단을 위한 방역을 하고 있다. 2021.11.23. jtk@newsis.com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세종=뉴시스] 김진욱 기자 = 전남 영암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정부는 예방 살처분에 나섰다.

5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3만6000수가량을 사육하는 영암 지역의 한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의심 축이 발생했다. 다행히 반경 500m 내에 다른 가금 농가는 없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의심 축 확인 즉시 초동 대응팀을 현장에 투입해 선제적 방역 조치에 나섰다. 예방 살처분, 출입 통제, 역학 조사 등이다. 현재 정밀 검사를 진행 중이며 고병원성이 맞는지는 1~3일 뒤에 확인될 예정이다.

중수본은 "전국의 축산 농가는 고병원성 AI 발생 및 전파 방지를 위해 농장 및 관련 시설 소독 등 방역 조치를 철저히 해야 한다"면서 "의심 증상이 없는지 면밀히 관찰해 사육 가금에서 이상이 있는 경우 즉시 방역 당국으로 신고하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tr8fwd@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