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비즈

이재명 선대위 확진자 발생..野 "쉬쉬했다" 與 "허위 주장"

양범수 기자 입력 2021. 12. 05. 17:21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실무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에 대해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선대위 확진자 발생 사실을 쉬쉬했다"고 비판했다.

원일희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 4일 '이 후보는 선대위 확진자 발생 사실을 쉬쉬한 이유를 국민께 직접 해명하라'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野 "이재명, 경기지사 때 전염병 관한 모든 걸 공개하는 게 도리라고 다그쳐"
與 "국민의힘이 은폐하려 했다는 논평 배포해 허위 사실 기사화"

이재명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실무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에 대해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선대위 확진자 발생 사실을 쉬쉬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은폐하려 했다는 것은 허위”라면서, 국민의힘에 논평 취소를 촉구했다. 해당 논평을 기사화한 언론사에도 기사 삭제를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지난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전환 선대위 공개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일희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 4일 ‘이 후보는 선대위 확진자 발생 사실을 쉬쉬한 이유를 국민께 직접 해명하라’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원 대변인은 “이 후보 선대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11월 28일에 확진 판정이 되었지만, 일주일 가까이 쉬쉬해 오다가 언론보도를 통해 확인됐다”면서 “게다가 이 후보 선대위는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층을 소독하고 직원 전원을 재택근무 시킨 사실 자체도 함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확진자 발생 시 신속, 정확, 투명하게 공개하고 대처해야 할 집권 여당 선대위가 확진자 발생 사실을 일주일 가까이 쉬쉬했다는 점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확진 발생 이후의 상황이나 확진 직원의 백신 접종여부도 여전히 의문으로 남아 있다”고 했다.

이어 “이 후보는 경기지사 시절 확진자 발생을 은폐했다며 신천지 신도들을 맹비난했다. 전염병에 관한 한 모든 걸 공개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다그치기도 했다”며 “그러나 정작 본인의 선대위에서 나온 확진자 발생 사실에는 입을 다물었다”고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민주당 선대위는 같은 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이 후보 선대위는 지난달 29일 실무진의 확진 판정에 따라 보건당국의 지침 준수는 물론 강도 높은 선제적인 방역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마치 우리가 이를 은폐하려 했다는 논평을 배포해 허위 사실을 기사화했다”며 “국민의힘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논평 취소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영등포보건소와 협의해 결정한 사항이라며, 확진자 발생 이후 선대위 상근자 전체 800명에게 문자를 발송했으며, 같은 사무실 근무자 40명에 대해서는 진단 검사를 받도록 하고 출근 보류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또 지난달 25일부터 확진자가 근무하는 빌딩에 출근하는 조직본부와 국민참여플랫폼 직원들의 출근을 보류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백신 접종자는 수동감시자로 일상생활이 가능하지만, 선거 사무실의 밀집도 등을 고려해 선제 조치를 시행했다”고 했다.

민주당 선대위는 5일에는 “확진자 방역조치 결과 공개와 함께, 사실과 다른 국민의힘 논평 취소를 했다”면서도 “일부 언론은 최초 국민의힘의 허위 주장을 보도한 기사를 정정 또는 삭제하지 않은 채 방치하고 있다”고 했다. 선대위는 “편파적인 보도”라며 언론사에 “최초 기사를 삭제하거나 반론을 기사 제목에 반영한 보도로 정정해달라”고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