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전남도, 사적모임 8명 제한 방역수칙 4주 간 시행

맹대환 입력 2021. 12. 05. 17:22

기사 도구 모음

전남도는 정부 방침에 따라 사적모임을 8명으로 제한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수칙 강화 행정명령을 6일부터 2022년 1월2일까지 4주 간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방역패스의 유효기간은 6개월이다.

시설 이용자는 접종완료 후 6개월 이내 추가접종을 통해 방역패스를 갱신해야 한다.

최근 2주 60세 이상 확진자 비율이 40%나 되는 등 고령층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노인·장애인·사회복지 분야 방역을 강화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6일부터 2022년 1월2일까지·방역패스 유효기간 6개월
방역패스 의무적용 시설 5종에서 16종으로 확대 시행
사회복지시설 1만337곳 예방접종자 중심 운영 방침
오미크론 확진자와 접촉한 경우 자가격리기간 14일로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코로나19 검사.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도는 정부 방침에 따라 사적모임을 8명으로 제한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수칙 강화 행정명령을 6일부터 2022년 1월2일까지 4주 간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사적모임은 접종 여부 관계없이 8명까지다. 다만 동거가족 모임, 아동·노인·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경우, 임종 등은 예외적으로 허용한다.

접종증명·음성확인제 등 방역패스의 의무적용 시설을 기존 5종에서 16종으로 확대한다. 단 오는 12일까지 계도기간을 부여한다.

대상시설 16종은 ▲유흥·단란·감성주점, 클럽·나이트 등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목욕장업 ▲경륜·경정·경마·카지노 ▲식당·카페 ▲학원 ▲영화관·공연장 ▲독서실 ▲멀티방 ▲PC방 ▲스포츠경기장(관람장) ▲박물관·미술관, 파티룸 ▲도서관 ▲마사지·안마소다.

방역패스의 유효기간은 6개월이다. 시설 이용자는 접종완료 후 6개월 이내 추가접종을 통해 방역패스를 갱신해야 한다.

또 방역패스 적용 연령에 12~17세 소아·청소년도 포함한다. 다만 12~17세의 접종 기간을 고려해 8주 간 유예기간을 두고 2022년 2월1일부터 시행한다.

최근 2주 60세 이상 확진자 비율이 40%나 되는 등 고령층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노인·장애인·사회복지 분야 방역을 강화한다.

도 내 사회복지시설 1만337곳은 3차 접종자 중심으로 운영하며, 사회복지시설과 노인돌봄·장애인활동지원사 등 돌봄서비스 종사자는 1주 1회 PCR검사를 받아야 한다.

목욕장 등 기존 감염 취약시설 종사자의 1주 1회 PCR검사도 유지한다.

전남도는 전세계에서 확산 중인 오미크론 변이 방역 대응을 강화했다. 해외입국자는 10일 간 시설격리를 하고, PCR검사를 4회 실시한다. 오미크론 확진자와 접촉한 경우 자가격리 기간을 기존 10일보다 강화해 14일로 늘렸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감염 확산세가 매우 빠르고 도내 전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어 중대한 고비”라며 “현 위기를 극복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도민 모두의 자율적 방역 실천과 적극적 예방접종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