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뉴시스

배혜윤·윤예빈 35점 합작..삼성생명, 2연패 탈출

김희준 입력 2021. 12. 05. 20:06

기사 도구 모음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이 인천 신한은행을 꺾고 2연패에서 벗어났다.

삼섬생명은 5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의 경기에서 접전 끝에 58-55로 승리했다.

2연패를 끊은 4위 삼성생명은 6승 7패를 기록, 이날 패배로 7승 5패가 된 3위 신한은행을 1.5경기 차로 추격했다.

신한은행이 유승희의 3점포로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삼성생명은 윤예빈의 골밑슛으로 리드를 지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의 배혜윤. (사진 = W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이 인천 신한은행을 꺾고 2연패에서 벗어났다.

삼섬생명은 5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의 경기에서 접전 끝에 58-55로 승리했다.

2연패를 끊은 4위 삼성생명은 6승 7패를 기록, 이날 패배로 7승 5패가 된 3위 신한은행을 1.5경기 차로 추격했다. 신한은행은 2연패에 빠졌다.

삼성생명은 막판 집중력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면서 승리를 가져갔다.

삼성생명의 에이스 배혜윤은 4쿼터에만 8점을 넣는 등 21득점 10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선보였다. 윤예빈도 승부처에 귀중한 3점포를 터뜨리는 등 14득점 8리바운드로 활약했다.

신한은행에서는 유승희가 13득점 7리바운드로 분전했을 뿐 나머지 선수들은 모두 한 자릿수 득점에 그쳤다. 주포 김단비는 12개의 리바운드를 잡았지만 야투 난조를 보이며 8득점에 머물렀다.

3쿼터까지 치열한 접전이 이어진 가운데 42-41로 근소하게 앞선채 4쿼터에 돌입한 삼성생명은 4쿼터 초반 김단비, 유승희에 연달아 골밑슛을 내주고 45-44로 역전당했다.

하지만 배혜윤이 상대 파울로 얻은 자유투 4개를 모두 넣어 다시 리드를 가져온 삼성생명은 윤예빈이 3점포를 터뜨려 51-45로 점수차를 벌렸다.

신한은행이 유승희의 3점포로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삼성생명은 윤예빈의 골밑슛으로 리드를 지켰다.

삼성생명은 배혜윤의 연이은 골밑슛으로 58-52로 달아났다.

신한은행도 쉽게 포기하지는 않았다. 유승희가 3점 플레이에 성공하면서 경기 종료 51초 전 55-58로 추격했다.

삼성생명은 이어진 공격 기회에서 득점에 실패했지만, 신한은행의 공격을 잘 막아내 그대로 승리를 가져갔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