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누가 쓰러져 있다" 신고..알고 보니 들이받은 운전자

최선길 기자 입력 2021. 12. 05. 20:33 수정 2021. 12. 05. 21:52

기사 도구 모음

오늘(5일) 새벽 경기 포천시에서 한 남성이 도로에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그런데 경찰이 수사해보니 신고를 한 사람이 목격자가 아니라, 직접 차를 몰고 남성을 들이받은 운전자였던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오늘 새벽 2시 20분쯤 경기 포천시의 한 주택가 이면도로에 한 남성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애초에는 '차를 몰고 지나가다가 쓰러진 사람을 발견하고 신고한 것'이라고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오늘(5일) 새벽 경기 포천시에서 한 남성이 도로에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그런데 경찰이 수사해보니 신고를 한 사람이 목격자가 아니라, 직접 차를 몰고 남성을 들이받은 운전자였던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최선길 기자입니다.

<기자>

어두운 밤, 구급차 1대가 골목길을 급하게 빠져나가고, 이어서 순찰차 1대가 뒤따라 지나갑니다.

오늘 새벽 2시 20분쯤 경기 포천시의 한 주택가 이면도로에 한 남성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습니다.

이후 피해자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이웃 주민 : (일행 중에) 한 사람이 없어져서 찾아보니까 골목길에 쓰러져 있어서 그때 발견했다고….]

첫 신고자는 사고 현장에 있던 20대 여성 A 씨였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애초에는 '차를 몰고 지나가다가 쓰러진 사람을 발견하고 신고한 것'이라고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인근 CCTV 등을 분석한 결과 A 씨가 목격자가 아니라 직접 차를 몰고 피해자를 들이받은 운전자였던 사실이 드러났다고 경찰관계자는 말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사고를 낸 사실을 숨기려 했다 보고 오늘 아침 뺑소니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

승용차 앞부분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찌그러졌습니다.

오늘 새벽 4시쯤 20대 남성이 몰던 승용차가 서울 남산3호터널 요금소 앞 구조물을 들이받았습니다.

현장에서 측정한 이 남성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해상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오늘 낮 12시 20분쯤 충남 보령군 인근 해상에서 엔진이 고장 난 낚시 어선에 갇혀 있던 승객 12명을 해경이 구조했고, 앞서 아침 8시쯤 충남 서천군 인근 바다에서도 기관실이 침수된 낚싯배에 있던 선장 등 4명이 구조됐습니다.

(영상취재 : 인필성, 영상편집 : 김종태, 화면제공 : 보령해양경찰서)

최선길 기자bestway@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