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조동연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상처받은 분들께 사과"

CBS노컷뉴스 이준규 기자 입력 2021. 12. 05. 20:36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사퇴한 조동연 서경대 교수는 5일 논란이 된 사건이 성폭력으로 인한 임신이었다며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양 부단장은 "조 전 위원장은 2010년 8월경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인하여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됐다"며 "하지만 폐쇄적인 군 내부의 문화와 사회 분위기, 가족의 병환 등으로 인하여 외부에 신고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고 임신 상황을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핵심요약
법률대리인인 양태정 민주 선대위 법률지원 부단장 통해 입장문
2010년 8월 성폭력으로 임신…폐쇄적 군 문화·가족 병환으로 신고 못해
가해자 배상 없었지만 종교적 신념으로 출산 후 양육…현 배우자도 알아
의혹 제기된 차영구 전 실장, 가세연 등에 형사 고소 준비
조동연 교수.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사퇴한 조동연 서경대 교수는 5일 논란이 된 사건이 성폭력으로 인한 임신이었다며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조 전 위원장의 법률대리인인 민주당 대선 선거대책위원회 양태정 법률지원 부단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개인적인 법률대리라며 조 전 위원장의 입장문을 전했다.

양 부단장은 "조 전 위원장은 2010년 8월경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인하여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됐다"며 "하지만 폐쇄적인 군 내부의 문화와 사회 분위기, 가족의 병환 등으로 인하여 외부에 신고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고 임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당시 조 전 위원장의 혼인관계는 사실상 파탄이 난 상태였기에, 차마 뱃속에 있는 생명을 죽일 수는 없다는 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을 지고 양육을 하려는 마음으로 출산을 하게 됐다"며 "성폭력 이후 가해자로부터 배상도, 사과도 전혀 받지 못했지만 최선을 다하여 자녀들을 사랑으로 보살피며 키우고 있다"고 부연했다.

조 전 위원장은 이혼 후 만난 현 배우자와 배우자의 부모에게 이 사실을 알렸으며, 이들의 이해로 현재는 문제없는 생활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 부단장은 일부 언론에서 언급한 차영구 전 국방부 정책실장 등은 이 사건과 전혀 관계없으며, 차 전 정책실장이 의혹을 제기한 가로세로연구소 등에 대해 형사 고소를 비롯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고 전했다.

그는 "무분별한 신상 털기와 추측성 보도로 인해 조 전 위원장의 어린 자녀의 신상이 유출됐고, 그 결과 같은 학교 친구들은 물론 수많은 사람들에게 혼외자라는 주홍글씨가 새겨지게 됐다"며 "조 전 위원장은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됐지만 그 생명에 대해 책임을 지고 있고, 어린 자녀와 가족들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 바 이들에 대한 보도와 비난은 멈춰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 이준규 기자 findlove@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