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민주당 "조동연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원치않는 임신. 신고 엄두조차 못내"

정은나리 입력 2021. 12. 05. 21:31 수정 2021. 12. 05. 21:35

기사 도구 모음

  사생활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 상임 위원장직에서 물러난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가 군 복무 시절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우선 조 전 위원장은 이 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이재명 대통령선거 후보, 송영길 대표 및 민주당에 깊은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며 "자신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고 처음 만난 송 대표, 김병주·이용빈 의원에게 여성으로서 혼외자에 대한 사정을 이야기하지 못하였던 점에 대하여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 5일 입장문 발표
"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지고 양육하려는 마음으로 출산. 성폭력 가해자로부터 배상·사과도 전혀 받지 못해"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가 지난달 30일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 자격으로 서울 여의도앙당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 사진기자단
 
사생활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 상임 위원장직에서 물러난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가 군 복무 시절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상처받은 모든 분에게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직을 사퇴한 데 대해 거듭 양해를 구했다.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인 양태정 변호사는 5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조 전 위원장의 어린 자녀와 가족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바, 부디 이들에 대한 보도와 비난은 멈추어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우선 조 전 위원장은 이 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이재명 대통령선거 후보, 송영길 대표 및 민주당에 깊은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며 “자신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고 처음 만난 송 대표, 김병주·이용빈 의원에게 여성으로서 혼외자에 대한 사정을 이야기하지 못하였던 점에 대하여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조 전 위원장은 2010년 8월쯤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됐다”며 “하지만 폐쇄적인 군 내부의 문화와 사회 분위기, 가족의 병환 등으로 외부에 신고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당시 조 전 위원장의 혼인 관계는 사실상 파탄이 난 상태였기에, 차마 배 속에 있는 생명을 죽일 수는 없다는 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을 지고 양육을 하려는 마음으로 출산하게 됐다”며 “조 전 위원장은 성폭력 후 가해자로부터 배상도, 사과도 전혀 받지 못했지만 최선을 다해 자녀들을 사랑으로 보살피며 키우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조 전 위원장은 이혼 후 현 배우자를 소개받아 만나게 됐다”며 “현 배우자는 물론이고 그 부모에게도 위와 같은 사실을 말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그분들은 이러한 사실을 모두 이해하고 진심으로 위로해줬고 그 노력으로 조 전 위원장은 지금의 배우자, 자녀들과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다”고 부연했다.

양 변호사는 또 “조 전 위원장의 자녀는 언론에서 언급되고 있는 차영구 전 국방부 정책실장 등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며 “허위 사실로 피해를 본 차 전 실장 역시 가로세로연구소 등에 대한 형사 고소 등 법적 조치를 이른 시일 내 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전했다.

더불어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추측성 보도로 조 전 위원장의 어린 자녀 신상이 유출되었고, 그 결과 같은 학교 친구들은 물론이고 수많은 사람에게 혼외자라는 주홍글씨가 새겨졌다”며 “앞으로도 수없이 손가락질을 받으며 살게 될 것이다. 이는 심각한 아동학대이자 돌이킬 수 없는 폭력”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민주당 선대위 인재 영입 1호로 발탁된 조 전 위원장은 혼외자 의혹 등 사생활 논란으로 사흘 만인 지난 3일 물러났다. 더불어 자녀의 실명을 공개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공직선거법 위반(후보자비방죄)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바 있다.

한편 양 변호사는 뉴시스에 “조 전 위원장 자녀들에 대한 낙인이나 주홍글씨가 너무 심해지고, 사실도 아니다”라며 “차 전 실장과 조 전 위원장은 사제지간인데 마치 스캔들이 있었던 것처럼 몰고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양 변호사는 차 전 실장의 법적 조치도 대리해서 할 예정이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