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조동연 측 변호사 "제삼자 성폭력에 원치 않는 임신"

송재인 입력 2021. 12. 05. 22:24 수정 2021. 12. 06. 05:39

기사 도구 모음

인선 사흘 만에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직을 사퇴한 조동연 씨 측은 혼외자 관련 논란에 대해 과거 제삼(3)자의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된 거라고 밝혔습니다.

조 씨의 대리인이자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법률지원단 부단장을 맡은 양태정 변호사는 오늘 SNS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히며, 영입 당시 조 씨가 여성으로서 혼외자에 대한 사정을 당에 얘기하지 못한 점을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선 사흘 만에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직을 사퇴한 조동연 씨 측은 혼외자 관련 논란에 대해 과거 제삼(3)자의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된 거라고 밝혔습니다.

조 씨의 대리인이자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법률지원단 부단장을 맡은 양태정 변호사는 오늘 SNS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히며, 영입 당시 조 씨가 여성으로서 혼외자에 대한 사정을 당에 얘기하지 못한 점을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당시 조 씨는 사실상 혼인 관계가 파탄이 난 상황에서, 차마 뱃속에 있는 생명을 죽일 수 없다는 종교적 신념에 홀로 책임을 지고 양육하려는 마음으로 출산했고, 이혼 뒤 현재 배우자를 소개받아 만난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조 씨의 자녀들은 언론에서 언급되고 있는 군 출신 모 인사와 전혀 관련이 없고,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추측성 보도로 조 씨의 어린 자녀 신상이 유출된 건 심각한 아동학대이자 돌이킬 수 없는 폭력이라고 비판했습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대) 문발 수정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