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비즈

유럽 17개국서 오미크론 감염 사례 나와

권오은 기자 입력 2021. 12. 05. 23:42

기사 도구 모음

유럽연합(EU)과 유럽경제지역(EEA) 국가 가운데 17개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왔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5일(현지시간) 총 182건의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ECDC의 집계 대상은 EU 27개 회원국과 EEA에 속한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등 30개국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래픽=이은현

유럽연합(EU)과 유럽경제지역(EEA) 국가 가운데 17개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왔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5일(현지시간) 총 182건의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ECDC의 집계 대상은 EU 27개 회원국과 EEA에 속한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등 30개국이다.

국가별로 보면 포르투갈 34건, 노르웨이 19건, 네덜란드와 덴마크 각 18건, 독일 15건, 프랑스 12건, 오스트리아 10건, 이탈리아 9건 등이다. 전날보다 오미크론 확진자 수가 16명 늘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