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중앙일보

손흥민 1골 1도움, 토트넘은 3연승

피주영 입력 2021. 12. 06. 01:14 수정 2021. 12. 06. 06: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리그 6호 골로 해결사 우뚝
득점 후 동료들과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펼치는 손흥민(왼쪽).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공격 포인트 2개를 몰아치며 팀의 리그 3연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노리치 시티와 홈경기에서 1골 1어시스트를 올렸다. 리그 6호 골과 2호 도움이다. 시즌 전체로 따지면 10호 공격 포인트(7골 3도움)다. 손흥민은 지난 3일 브렌트포드전에 이어 2경기 연속 득점에도 성공했다. 팀은 3-0 완승을 거두고 리그 4경기 연속 무패(3승 1무)를 달렸다. 토트넘은 승점 25로 아스널(승점 23)을 제치고 리그 5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다. 전반 10분 만에 루카스 모우라의 선제골을 도운 손흥민은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32분 팀 승리에 쐐기를 박는 골을 터뜨렸다. 페널티박스에서 벤 데이비스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골문 우측으로 드리블하며 상대 수비 1명을 제친 뒤 반대쪽 골문을 향해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골은 상대 수비 발 끝이 닿지 않는 골문 왼쪽 상단에 꽂혔다.

득점 후 손흥민은 양손으로 거미줄을 쏘는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펼쳤다. 브렌트포드전 득점 후 혼자 세리머니를 했던 손흥민은 이번엔 동료들과 함께 스파이더맨을 따라했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영화 '스파이더맨'의 주연 배우 톰 홀랜드(25)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손흥민은 스파이더맨이 거미줄을 쏘는 동작을 취했고, 홀랜드는 손흥민의 전매특허인 '찰칵 세리머니'를 따라했다. 홀랜드는 한 인터뷰에서 손흥민의 팬이라고 밝힌 바 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