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재명이네 슈퍼' 상표권 침해 논란에.. 李지지자 "더러워 안쓴다" 했다가 사과

이슬비 기자 입력 2021. 12. 06. 03: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뚜기·박카스 문구 사용해 홍보, 막말 대응 역풍에 "앞으로 신중"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지지자들이 만든 온라인 홍보 플랫폼 ‘재명이네 슈퍼’가 5일 오뚜기와 동아제약 등 국내 기업의 상표권을 무단으로 사용해 논란이 됐다. 기업이 ‘상표권 침해’라고 항의하자 이 후보 지지자들은 “더러워서 안 쓴다” “재수 없다”고 맞받았다. 이를 두고 ‘적반하장’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이들은 다시 공지문을 올려 “앞으로 더 신중하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지지자들이 운영하는 온라인 홍보 플랫폼 ‘재명이네 슈퍼’가 만든 홍보물. /온라인 커뮤니티

재명이네는 국내 식품업체인 오뚜기 로고에 ‘오뚜기’라는 사명 대신 ‘이재명’이라고 쓴 뒤 ‘오뚜기처럼 일어서는 지지율’이라고 홍보했다. 동아제약의 자양강장제 ‘박카스’ 상표에다 ‘재명이로 바까스’라는 문구를 넣어 홍보하기도 했다. ‘재명이네 슈퍼’는 민주당 경선 당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며 ‘미애로합의봐’(식이섬유 음료 패러디), ‘활명추’(소화제 패러디) 등 홍보물을 제작했던 사람들이 경선 후 이 후보 지지를 선언하면서 새롭게 만든 것이다.

처음에는 이 같은 패러디물에 “재미있다”는 반응이 나왔지만, 오뚜기 측이 메일을 보내 상표권 침해에 항의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오뚜기 측은 “특정 정당,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행위에 오뚜기 상표가 무단 도용됐다”며 재명이네 슈퍼에 홍보물 삭제를 요청했다.

그러자 이 후보 지지자들은 ‘개그를 다큐로 받는 오뚜기는 보세요’라는 제목으로 “협박 메일 잘 받았다” “더러워서 안 쓰겠다, 즐~”이라고 했다. 이들은 “우리 무원이네로 갈래?(풀무원), 정원이네로 갈래?(청정원)”라며 오뚜기 경쟁사를 언급하고 “시X, 이제 니들 거 안 사먹어”라고도 했다. 그러자 “이 후보 지지자들이 기업 상표권을 무단 도용해 놓고 적반하장식으로 대응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재명이네 슈퍼 측은 다시 공지문을 올리고 “패러디물이라 문제없다는 응답을 받았는데 해당 회사의 법무팀에서 잘못된 법률 고지를 기반으로 한 장문의 메일을 보내왔고, 그 내용이 강압적이라 좀 격앙됐던 것 같다”며 “법무팀과 통화했고 서로 잘 이해하며 마무리되었다”고 했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지지자들이 오뚜기 측과 오해를 풀었다”며 “신중하게 홍보 활동을 하겠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