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美 보건당국 "오미크론 특화 백신 승인 간소화 논의 중"

김형근 입력 2021. 12. 06. 03:27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보건 당국이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에 특화한 백신 승인을 간소화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로셸 월렌스키 질병통제예방센터 CDC도 국장이 밝혔습니다.

월렌스키 국장은 ABC 방송에 출연해 '오미크론 특화 백신이 기존 백신보다 더 빠른 승인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그렇다. 식품의약국 FDA는 이미 해당 백신의 승인 간소화를 논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보건 당국이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에 특화한 백신 승인을 간소화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로셸 월렌스키 질병통제예방센터 CDC도 국장이 밝혔습니다.

월렌스키 국장은 ABC 방송에 출연해 '오미크론 특화 백신이 기존 백신보다 더 빠른 승인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그렇다. 식품의약국 FDA는 이미 해당 백신의 승인 간소화를 논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새 백신의 많은 부분이 기존 백신과 동일하며, 변경되어야 하는 것은 mRNA 코드일 뿐"이라며 "FDA는 빨리 움직이고 있고 그에 맞춰 CDC도 신속히 움직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에서는 지금까지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뉴욕 등 최소 15개 주에서 오미크론 감염 환자가 확인되는 등 급속히 퍼지고 있습니다.

오미크론용 백신 개발과 관련해 제약사가 대규모 장기 임상시험 대신 수백 명 정도를 대상으로 면역반응만 연구하는 데 3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YTN 김형근 (hk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