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사람들 위로하는 작품 만들고 싶다"

최예슬 입력 2021. 12. 06. 04:08

기사 도구 모음

타인의 감정에서 악취가 난다.

그게 싫어 마스크를 쓰고 다니며 외면하던 주인공이 악취의 원인을 해결하러 나선다.

지난달 3일 네이버웹툰 최강자전 시상식에서 대상을 받은 오랜쥐(예명) 작가의 웹툰 '악취 해결사'(사진) 이야기다.

주인공 김무명은 감정의 악취를 맡을 수 있다는 비밀만 빼면 평범한 학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네이버웹툰 최강자전 대상 오랜쥐


타인의 감정에서 악취가 난다. 그게 싫어 마스크를 쓰고 다니며 외면하던 주인공이 악취의 원인을 해결하러 나선다.

지난달 3일 네이버웹툰 최강자전 시상식에서 대상을 받은 오랜쥐(예명) 작가의 웹툰 ‘악취 해결사’(사진) 이야기다. 코로나19 상황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오랜쥐 작가는 지난 3일 서면 인터뷰에서 “현시대에 공감할 수 있는 주인공의 특징이 뭘까 고민하다 마스크를 생각해냈다”고 설명했다. 마스크는 자연스럽게 냄새로 연결됐다. 부정적인 감정에서 악취가 나고 심해지면 형태까지 갖게 된다는 설정이 만들어졌다.

주인공 김무명은 감정의 악취를 맡을 수 있다는 비밀만 빼면 평범한 학생이다. 이름에서 짐작하듯 평범한 사람도 특별한 능력을 발휘해 남을 도울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고자 했다.

김무명이 도운 학교 선배 이미나는 어릴 때 외모로 놀림을 받은 트라우마가 있다. 외모지상주의에 대한 비판적 시각이 드러난다.

오랜쥐 작가는 “학교처럼 작은 사회를 배경으로 큰 사회에서도 공감하는 메시지를 담고 싶다. 정신없이 사는 이들에게 위로를 주는 작품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악취 해결사’는 대회 출품작이라 미완이다. 오랜쥐 작가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처음 웹툰을 기획하고 그렸다.

그는 “메시지를 정확히 전달하기 위해선 스토리와 연출 등 중요하지 않은 게 없었다. 초반 작업인 스토리와 콘티가 가장 어려웠다”며 “‘악취 해결사’는 탄탄하게 준비해 플랫폼을 통해 연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웹툰 최강자전은 네이버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함께 2012년부터 개최해왔다. 신인 작가 발굴을 위한 공모전으로 독자 투표를 통해 순위를 정한다.

최예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