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아이유, MMA서 대상 '올해의 아티스트' 등 5관왕

임세정 입력 2021. 12. 06. 04:09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아이유(사진)가 4일 열린 '멜론뮤직어워드(MMA) 2021'에서 5관왕에 올랐다.

아이유는 대상에 해당하는 '올해의 아티스트'와 '올해의 앨범'을 비롯해 '베스트 솔로 여자' '송라이터상' '톱 10' 등을 수상했다.

올해 '넥스트 레벨' 등으로 주목받은 신인 에스파는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신인(여자)' '톱 10' '베스트 그룹 여자'를 수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BTS도 '톱10' 등 5개 부문 수상


가수 아이유(사진)가 4일 열린 ‘멜론뮤직어워드(MMA) 2021’에서 5관왕에 올랐다. 아이유는 대상에 해당하는 ‘올해의 아티스트’와 ‘올해의 앨범’을 비롯해 ‘베스트 솔로 여자’ ‘송라이터상’ ‘톱 10’ 등을 수상했다. 아이유는 이날 ‘스트로베리 문’ ‘셀러브리티’ ‘라일락’ 등 3개의 무대를 꾸몄다.

아이유는 “‘올해의 아티스트’는 무거운 상이다. 내년에 더 열심히 음악을 할 것”이라며 “큰 무대에서 서로 함성 지를 수 있는 날이 올 때까지 K팝을 사랑하는 많은 팬들이 건강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어 “상을 받은 ‘라일락’ 앨범은 20대 마지막 앨범이었다”며 “20살부터 29살까지 한 해도 안 쉬고 열심히 음악하려고 바쁘게 움직였다는 것만큼은 자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방탄소년단(BTS)은 히트곡 ‘버터’로 ‘올해의 베스트송’ ‘톱 10’ ‘베스트 그룹 남자’ ‘베스트 컬래버레이션’ ‘네티즌 인기상’ 등을 받았다.

올해 ‘넥스트 레벨’ 등으로 주목받은 신인 에스파는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신인(여자)’ ‘톱 10’ ‘베스트 그룹 여자’를 수상했다. ‘올해의 신인’ 남자 부문은 이무진이 차지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