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시스

[신간] 이나경 소설집 '극히 드문 개들만이'

이현주 입력 2021. 12. 06. 05:05

기사 도구 모음

문제적 단편 '다수파'를 발표하며 데뷔 후 5년간 장르의 지평을 넓혀온 이나경 작가의 첫 소설집 '극히 드문 개들만이'(아작)가 출간됐다.

멀지 않은 미래, 평행우주를 관측하는 프로그램 '옴니션트'가 작가 지망생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끈다.

그렇게 몇 년의 시간이 흐른 후, 어쩌다 다시 들여다본 평행우주는 뭔가 이상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책 '극히 드문 개들만이' (사진 = 아작) 202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문제적 단편 '다수파'를 발표하며 데뷔 후 5년간 장르의 지평을 넓혀온 이나경 작가의 첫 소설집 '극히 드문 개들만이'(아작)가 출간됐다.

멀지 않은 미래, 평행우주를 관측하는 프로그램 '옴니션트'가 작가 지망생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끈다. 문학 동아리 활동을 하긴 했지만 작가에 대한 꿈보다는 당장의 취업에 정신없는 주인공은 후배의 강권에 못 이겨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가상의 세계를 지켜보게 된다.

자신의 집 주소에 살고 있는 건 성별도 다른 남자 고등학생 가족과, 한 마리의 개, 보리. 현실보다 몇십 배는 빠르게 흘러가는 평행우주의 세계에서 가족은 이런저런 시대적 풍파에 휩쓸리며 삶을 살아가지만 주인공은 딱히 그를 소재로 소설을 쓸 생각은 없었다.

그렇게 몇 년의 시간이 흐른 후, 어쩌다 다시 들여다본 평행우주는 뭔가 이상하다. 그것은 보리의 하루가 무한히 반복되고 있었던 것. 저 혼자 불멸의 생을 살며 하루를 반복하는 보리에게는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타임루프에 빠진 개 보리의 절절하고도 아름다운 가상세계 이야기가 펼쳐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