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코로나 격리장병 식판엔 밥·김·김치만..軍부실급식 또 폭로

박동휘 기자 입력 2021. 12. 06. 05:30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격리된 병사의 식단이 여전히 부실하다는 폭로가 또 나왔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육군 5군단 산하 5공병여단 격리장병의 제보가 지난 4일 올라왔다.

이에 대해 5공병여단은 "2일 저녁 메뉴는 밥, 닭간장오븐구이, 배추김치, 김, 고추참치였고 국은 메뉴에 편성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5공병여단 통합격리시설에서 격리생활을 했다는 제보자는 당시 저녁식사 사진을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페이스북 캡처
[서울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격리된 병사의 식단이 여전히 부실하다는 폭로가 또 나왔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육군 5군단 산하 5공병여단 격리장병의 제보가 지난 4일 올라왔다. 제보자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식판에는 밥과 김치, 그리고 1회용 포장 김만 배식된 모습이다. 그 외 국이나 반찬칸은 텅 비어 있다.

제보자는 "쭉 이랬던 것은 아니지만 좀 더 신경 써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 제보한다"며 "2일 석식 메뉴이며, 국은 없었고 닭고기는 있었는데 양이 부족해서 다수 인원들이 먹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5공병여단은 "2일 저녁 메뉴는 밥, 닭간장오븐구이, 배추김치, 김, 고추참치였고 국은 메뉴에 편성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합격리실이 자율배식인 까닭에 병사들이 선호하는 메뉴인 닭간장오븐구이가 조기에 소진됐다며 "이후 닭간장오븐구이와 메추리알장조림을 추가로 배식했지만 식당과 통합격리실의 거리와 반찬 준비 등으로 추가 배식까지 시간이 다소 지연됐다"고 해명했다.

5공병여단은 "이번 급식 문제로 불편함을 겪었을 장병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통합격리시설에 대한 급식 시스템을 재점검하는 등 비슷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페이스북 캡처

이후 육대전에는 해당 부대 장병의 또다른 제보가 올라왔다. 지난달 5공병여단 통합격리시설에서 격리생활을 했다는 제보자는 당시 저녁식사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밥과 김, 동그랑땡만 식판에 놓여있다. 그는 “당시 국은 없었고 김치는 있었지만 받이 않았다”며 "한달이나 지난 지금도 격리인원들이 저런 식사를 받는것에 실망하고 마음이 아파서 더 신경 써 주시라는 마음으로 제보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대가 말로만 '유사사례 재발 방지'를 외치고 있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