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홍준표 "이재명, 출생 비천함으로 비난하는 것은 부적절"

배재성 입력 2021. 12. 06. 06:10 수정 2021. 12. 06. 06: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자신의 가족사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비천한 집안’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이 후보를 출생의 비천함으로 비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출생의 귀천으로 사람이 가려지는 세상이라면 그건 조선시대 이야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탄핵 대선 이후 다시 당 대표가 됐을 때 어느 언론사 간부가 ‘평시라면 당신이 대통령 후보를 할 수 있었겠나? 어차피 안 될 선거니, 당신에게 기회가 간 것 아니겠나’ 하는 말을 듣고 나는 분노와 동시에 한국 사회의 거대한 부패 카르텔이 있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며 자신의 경험담을 밝히기도 했다.

홍 의원은 이 후보가 조카의 살인사건을 변호한 것을 두고도 “변호사는 고용된 총잡이에 불과한데 살인범을 변호했다고 비난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의 품행, 행적, 태도 등이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있는지를 따지는 것이 올바른 비판”이라며 “대통령 선거가 정책은 실종되고 감성과 쇼만으로 가고 있는 것은 대한민국의 불행”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4일 전북 군산시 공설시장을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전북 군산 공설시장을 찾아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 제가 태어난 걸 어떻게 하겠나. 그러나 진흙 속에서도 꽃은 피지 않느냐”라고 연설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비루한 감성팔이”라며 “국민의 눈물샘을 자극해서 자신의 허물을 덮고 위기를 극복해보겠다는 얄팍한 수”라고 비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