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코로나, 최소 5년은 더..오미크론 이후에도 변이 계속"

권남영 입력 2021. 12. 06. 06:11 수정 2021. 12. 06. 09:47

기사 도구 모음

향후 최소 5년간은 코로나19에 더 시달릴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이 나왔다.

보고서는 "코로나19는 앞으로 적어도 5년 동안 영국 국민건강서비스(NHS)에 위협이 될 것이며, 코로나19가 의료체계를 압도할 위협이 없는 예측 가능한 풍토병 상태로 정착하기까지 최소 5년은 더 걸릴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러면서도 "감염이 일어나도 더 이상 코로나19가 위중증을 일으키지 않는 상황이 오면 코로나19 대유행이 끝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국 런던 워털루 기차역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AP연합뉴스


향후 최소 5년간은 코로나19에 더 시달릴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인디펜던트 등 영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영국 정부에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관련 과학적 모델링 결과를 제시하는 전문가 그룹 SPI-M이 지난 3일 이런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는 앞으로 적어도 5년 동안 영국 국민건강서비스(NHS)에 위협이 될 것이며, 코로나19가 의료체계를 압도할 위협이 없는 예측 가능한 풍토병 상태로 정착하기까지 최소 5년은 더 걸릴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어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진단검사는 10년 이상 장기적으로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달 22일 기준 영국의 감염 상황과 백신 접종 영향 등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도출해냈다. 당시는 최근 전 세계에 확산 중인 새 변이 오미크론이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되기 전으로, 이번 보고서엔 오미크론 관련 상황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외신은 전했다.

한편 오미크론 변이가 전 세계적인 우세종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싱가포르의 전염병 전문의 렁회남 박사는 지난 2일 미국 CNBC와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이 3~6개월 안에 전 세계를 지배하고 압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이스트앵글리아대 폴 헌터 교수는 “오미크론이 마지막 우려 변이가 될 가능성은 매우 작다고 본다”며 “감염은 멈추지 않고 계속 이뤄질 것”이라고 더선데이타임스에 전했다. 그러면서도 “감염이 일어나도 더 이상 코로나19가 위중증을 일으키지 않는 상황이 오면 코로나19 대유행이 끝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