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가세연 "준석단이 이핵관".. 이준석, 직접 나서 반박

이가영 기자 입력 2021. 12. 06. 06:52 수정 2021. 12. 06. 11: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일 오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부산진구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시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김동환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정리를 요구한 이준석 대표가 ‘이핵관(이준석 핵심관계자)’ 의혹이 제기되자 직접 반박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 3일 페이스북에 이른바 ‘준석단’이라고 불리는 이들의 이름을 거론하고 “이들을 이핵관이라고 볼 수 있는데 국민의힘 당내 분탕질의 주모자이자 주범들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통해서는 이들의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이 방송에서 강 변호사는 박종원 국민의힘 당 대표 공보보좌역을 ‘이핵관’으로 지목하면서 “고양을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친구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이에 박 공보보좌역은 페이스북에 “가세연에서 사실과 전혀 다른 이야기를 방송한 부분에 유감”이라며 “언급한 분은 아무런 연관이 없고, 저는 86년생이며 선출직으로 출마한 일도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기타 확인되지도 않고 사실관계도 다른 발언을 여러 가지 하셨고, 이로 인해 많은 분으로부터 오해를 받으며 연락이 오고 있다”며 “가세연 측과 수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거나 연락받은 분은 주말이라며 예의 운운하시는데 상당히 당황스러우며 모욕적인 언급까지 있었다”고 했다. 박 공보보좌역은 “심지어 호남사람이냐는 물음까지 하셔서 할 말을 잃었다”고도 했다.

그는 “사과와 정정방송이 없을 시 법적 대응도 고려하겠다”며 “구독자가 많은 영향력 있는 유튜브 프로그램인 만큼 책임 있는 보도를 요청한다. 이런 식으로 한 개인과 가족의 명예가 훼손되는 것은 절대 사양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박 공보보좌역의 글을 공유하고 “이번 전당대회 치를 때부터 저를 도운 박 공보보좌역은 당 대표 비서실 소속”이라며 “제가 가는 곳에는 거의 모든 일정에 수행팀장과 정무실장, 공보보좌역이 항상 함께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일정 중에 공적 일정인 4·3 유족 간담회와 여순 여수 유족회 간담회 외에는 어떤 당비도 지출된 바 없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