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비트코인 몇 달만에 최저점..급락했다 다소 반등

임종명 입력 2021. 12. 06. 07:57

기사 도구 모음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가 20% 이상 급락해 몇 달 만에 최저점을 찍은 뒤 다소 반등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지난 4일 20% 이상 급락한 4만2000달러(4968만원)까지 떨어졌다가 이날은 4만9300달러 정도에 거래됐다.

시장 점유율이 두 번째로 큰 이더리움도 15% 이상 폭락했으나 이 코인은 이날 다시 거의 모든 손실을 없앤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오미크론·연준 인플레이션 대응 등 이유
리스크 큰 투자서 손 떼고 있다는 신호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가 20% 이상 급락해 몇 달 만에 최저점을 찍은 뒤 다소 반등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지난 4일 20% 이상 급락한 4만2000달러(4968만원)까지 떨어졌다가 이날은 4만9300달러 정도에 거래됐다. 반등했지만 지난 3일 오후 이후 약 8% 하락했고 이달 초 이후 13% 하락한 수치다.

이외 솔라나, 도고인, 시바 이누 코인 등은 가치가 5분의 1 이상 떨어졌다.

시장 점유율이 두 번째로 큰 이더리움도 15% 이상 폭락했으나 이 코인은 이날 다시 거의 모든 손실을 없앤 것으로 나타났다.

제네시스 글로벌 트레이딩의 시장 통찰력 책임자인 노엘 애치슨은 가상화폐 가격 급락 시 원금을 지켜내기 위한 투자자들의 대규모 매도 주문이 이어지기 때문에 시가가 더 떨어졌을 수 있다고 했다.

WSJ은 이러한 급락이 오미크론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주식 시장의 불안과 인플레이션에 대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대응 때문인 것으로 분석하며 "투자자들이 주식에 이어 더 위험한 투자에서 손을 떼고 있다는 신호"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