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부산시, 시민체감형 블록체인 서비스 확대..'비패스'로 대중교통 이용 가능

부산=조원진 기자 입력 2021. 12. 06. 08:10

기사 도구 모음

부산시는 '비패스(B PASS)'에 교통카드 이용과 무인편의점 출입 신규 서비스를 추가했다고 6일 밝혔다.

'비패스'는 부산시민카드, 도서관 회원증, 모바일 가족사랑카드 등 공공 서비스와 규제자유특구 4대 혁신사업 서비스 등을 하나의 아이디로 이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통합서비스이다.

부산시는 향후 '비패스'에 청소년카드, 임산부카드, 우수자원봉사자 카드 등을 추가해 다양한 분야에서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편의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반, 청소년 교통카드 시범 운영
향후 어르신·다자녀 교통카드로 확대
무인편의점 출입 QR 코드 서비스도 시행
[서울경제]

부산시는 ‘비패스(B PASS)’에 교통카드 이용과 무인편의점 출입 신규 서비스를 추가했다고 6일 밝혔다. ‘비패스’는 부산시민카드, 도서관 회원증, 모바일 가족사랑카드 등 공공 서비스와 규제자유특구 4대 혁신사업 서비스 등을 하나의 아이디로 이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통합서비스이다. 작년 10월 출시 이후 월평균 사용자 수가 7,000여 명이 넘고 전자문서 지갑 등 연계 서비스를 지속해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번에 추가된 서비스는 블록체인 전문기업 ‘코인플러그’와 통합 교통카드 시스템 전문기업 ‘로카모빌리티’ 등과 함께 진행했다.

교통카드 이용 서비스는 수요자 맞춤 복지 혜택이 제공되는 선불형 모바일 교통카드로, ‘비패스’를 통해 개인 스마트폰에서 간편하게 발급·충전·사용할 수 있다. 현재는 일반, 청소년 교통카드 발급만 가능하며 어르신, 다자녀 교통카드는 추후 확대 예정이다. 단 해당 서비스는 근거리 무선 통신 기술(NFC) 결제가 지원되는 안드로이드 기반 기기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또 블록체인 DID(Decentralized Identifiers·탈중앙화 신원증명) 적용으로 교통카드 발급 시 필요한 정보만으로 신원을 확인해 개인정보 보호의 안전성 및 신뢰성을 확보했으며 실물 교통카드가 없이 ‘비패스’ 앱에서 바로 이용할 수 있어 카드 분실 및 도난의 위험을 사전에 막을 수 있다.

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

무인편의점 출입 큐알(QR) 코드 서비스도 도입됐다. 무인편의점 출입 시 ‘비패스’만으로도 가능해 별도의 편의점 회원가입이나 개인 신용카드 정보 등 추가적인 개인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없다. 지난달 23일부터 부산시와 울산시 내 씨유(CU) 무인편의점에서 서비스를 시작했고 올해 안으로 부산시 내 지에스(GS) 무인편의점에서도 차세대 출입인증 단말기에 적용될 예정이다.

부산시는 향후 ‘비패스’에 청소년카드, 임산부카드, 우수자원봉사자 카드 등을 추가해 다양한 분야에서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편의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반의 수요자 맞춤형 서비스를 확대해 블록체인 기술 확산·보급에 기여하고 이를 통해 시민들이 더욱 더 편리한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조원진 기자 bscity@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